뉴스

무비

젠데이아, 韓 팬들 환대 감동 "엄마 집에가도 이렇게 해주지 않는다"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2.21 15:22

    사진 : 굿뉴스닷컴
    사진 : 굿뉴스닷컴

    젠데이아가 처음 방문한 한국에서 팬들의 환대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2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영화 '듄: 파트2'의 프레스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티모시 샬라메, 젠데이아, 오스틴 버틀러, 스텔란 스카스가드 4인의 주역들과 드니 빌뇌브 감독이 참석했다. '듄: 파트2'는 자신의 능력을 깨닫고 각성한 폴(티모시 샬라메)이 복수를 위한 여정에서 전사의 운명을 찾아 나가는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

    젠 데이아는 사막에서 살아가는 프레멘 부족의 전사 챠니 역을 맡았다. 그는 "놀랍다. 처음 한국에 방문했는데 행운이다. 공항에서 내리자마자 수많은 팬들이 아름다운 그림 등 큰 환대를 해주셨다. 너무 행복하다. 함께한 이 분들과 우리 자랑스러워하는 작품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다"라고 한국에 온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저도 아직 너무 많은 분들이 정말 아름다운 편지를 보내주셔서 아직 다 읽지 못했다. 한번도 만나보지 못한 사람들인데 드디어 서로 마주할 수 있다는게 아름답다. 그 분들에게 제가 특별한 의미인 것만으로도 특별한 유대감이 느껴진다. 손편지, 맛있는 과자도 많이 주셨다. 너무 기뻤다. 그정도로 따뜻하게 맞이해준 팬들은 어디에서도 만난 적 없다. 엄마집에가도 그렇게 해주지 않는다. 한국에 온 것이 너무 좋다. 솔직히 더 오래 머물다 가고 싶다. 최대한 많이 보고 많이 즐기다 가고싶다"라고 남다른 애정을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듄: 파트2'는 오는 2월 28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