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장재현 감독, '파묘' 촬영 중 귀신 목격? "무속인 분이 '저리가'라고 말씀"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2.20 17:47

    사진 : 굿뉴스닷컴
    사진 : 굿뉴스닷컴

    장재현 감독이 영화 '파묘'를 촬영하며 느낀 초현실 현상에 대해 이야기했다.

    20일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파묘'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장재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이 참석해 '파묘'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영화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장재현 감독은 남다른 노력을 기울이며 '파묘'를 준비했다. 그는 "'파묘'라는 소재를 생각하며 풍수지리사 선생님 세 분과 시간을 보냈다. 항상 땅에 대해서, 가치관에 대해 이야기하다 보면, 이상하게 한 곳에 모이더라. 쇠말뚝이라는 것에 모인다. 그걸 믿든지, 말든지, 어떻게든 영화에 녹여보려고 했다. 영화에 너무 도드라지게 넣는다기보다는 어떻게든 캐릭터의 활동에 잘 녹이고 중심이면서도 도드라지지 않게, 영화에 자연스럽게 녹아들도록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초현실 현상에 대한 경험도 있었다. 장재현 감독은 "영안실에서 화림이 혼부르기하는 장면이있는데 그날 찍을 때 유해진이 '몸이 으슬으슬하다'했다. 촬영감독도 아팠다. 무속 자문해 준 선생님이 오시더니 모니터를 보시다가 '저리가' 라고 말씀하시더라. 그다음날부터 별로 안 아팠다는 이야기가 유일하게 하나 있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김고은은 "이 이야기를 지금 처음 들었다. 저는 경문외우느라 정신이 없어서"라고 밝혀 웃음을 더했다.

    한편, 영화 '파묘'는 오는 22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