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이강인 측, "손흥민 얼굴에 주먹질 사실 아냐…잘못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2.15 12:30

    사진: 픽콘DB
    사진: 픽콘DB

    이강인이 법률대리인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최근 온라인을 떠들썩하게 만든 소식이 전해졌다. 이강인이 손흥민과 분쟁을 벌였다는 사실이 여러 언론을 통해 보도됐고 축구협회 측 역시 이와 같은 사실을 인정하며 논란이 커졌다. 해당 소식이 처음 전해졌을 당시 축구 팬들은 최근 축구협회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은 만큼, 시선 돌리기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갖기도 했지만, 이날 이강인이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게재하며 사실로 밝혀졌다.


    이강인은 "아시안컵 4강전을 앞두고 손흥민 형과 언쟁을 벌였다는 기사가 보도되었다. 축구 팬들께 큰 실망을 끼쳐드려 죄송하다"라며 "제가 앞장 서서 형들의 말을 잘 따랐어야 했는데, 좋이 못한 모습을 보여드리게 되어 죄송스러울 뿐이다. 앞으로는 형들을 도와 보다 더 좋은 선수,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사과의 뜻을 내비쳤다.


    하지만 다음 날인 15일 디스패치는 해당 사건과 관련해 이강인, 설영우, 정우영이 그 중심에 있었다고 밝혔다. 고참 선수들은 평소 이들의 행동에 불만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고, 경기 전날에도 탁구를 치느라 소집에도 불참하자 현재 국가대표팀의 주장을 맡고 있는 손흥민이 "전지 훈련 왔냐? 경기에 집중하라"고 꾸짖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강인이 불만을 드러내고 손흥민을 향해 주먹을 날려, 그의 얼굴을 때렸다고 보도했다.


    이러한 사실까지 밝혀지자 이강인을 향한 비판 여론이 더욱 커졌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강인의 법률대리인 측은 "이강인 선수는 자신의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 많은 축구팬들께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며 "자신이 분쟁의 중심에 있었기에 구체적인 경위를 말씀드리기 보다는 사과를 드리는 것이 맞다고 생각해 왔다"라며 사과문을 게재한 배경을 밝혔다.


    다만 "금일자 기사에는 사실과 다른 내용이 있는데, 이러한 내용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확대, 재생산 되어 부득이 사실이 아닌 내용에 대해서는 바로잡고자 한다"라며 "이강인 선수가 손흥민 선수의 얼굴에 주먹을 날렸다는 기사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 "이강인 선수가 탁구를 칠 당시에는 고참급 선수들도 함께 있었고, 탁구는 그날 이전에도 항상 쳐오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밖의 내용에 대해서는 추후 입장을 정리하여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강인은 과거 KBS 2TV '날아라 슛돌이'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축구선수로 최근 파리생제르망으로 이적해 활약을 펼치고 있다. 올해 초에는 에이프릴 출신 배우 이나은과 열애설이 불거지기도 했으나, 이미 결별한 상태로 알려졌다.

    ◆ 이강인 측 법률대리인 전문.


    안녕하세요. 이강인 선수의 대리인, 법률사무소 서온의 김가람 변호사입니다.


    이강인 선수는 자신의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많은 축구팬들께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이강인 선수는 자신이 분쟁의 중심에 있었기에 구체적인 경위를 말씀드리기 보다는 사과를 드리는 것이 맞다고 생각해 왔습니다.


    그렇지만 금일자 디스패치 기사 등에는 사실과 다른 내용이 있는데 이와 같은 내용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확대, 재생산되고 있습니다.


    이에 부득이 사실이 아닌 내용에 대해서는 이를 바로잡고자 합니다.


    - 손흥민 선수가 이강인 선수의 목덜미를 잡았을 때 이강인 선수가 손흥민 선수의 얼굴에 주먹을 날렸다는 기사 내용은 사실과 다릅니다.


    - 이강인 선수가 탁구를 칠 당시에는 고참급 선수들도 함께 있었고, 탁구는 그날 이전에도 항상 쳐오던 것이었습니다.


    그 외 나머지 내용에 대해서는 다시 입장을 정리하여 밝히겠습니다.


    다시 한번 이강인 선수에게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