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제훈, 그 시절 인물로 완벽 변신…'수사반장 1958' 4월 19일 첫 방송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2.15 10:49

    사진: MBC 제공
    사진: MBC 제공

    '수사반장 1958' 이제훈이 청년 박영한으로 새로운 전설을 완성한다.


    15일 MBC 새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극본 김영신, 연출 김성훈) 측은 대책 있는 '깡'을 장착한 박영한(이제훈)의 첫 스틸을 공개했다. 쇠뿔 같은 단단함과 뜨거운 열정을 지닌 청년 시절 '박 반장'의 모습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수사반장 1958'은 한국형 수사물의 역사를 쓴 '수사반장' 프리퀄로, 박영한 형사가 서울에 부임한 1958년을 배경으로 시작된다. 야만의 시대, 소도둑 검거 전문 박영한 형사가 개성 넘치는 동료 3인방과 한 팀으로 뭉쳐 부패 권력의 비상식을 상식으로 깨부수며 민중을 위한 형사로 거듭나는 이야기가 다이내믹하게 그려질 전망.


    프로파일링도, 그 흔한 CCTV도 없이 오로지 타고난 감각과 통찰력, 집요함으로 범죄를 해결하던 시대. 아날로그 수사의 낭만과 유쾌함이 살아있는 레트로 범죄수사극이 젊은 세대에게는 색다른 카타르시스를, '박 반장'의 활약상을 추억하는 세대에게는 또 다른 재미와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박 반장'은 국민배우 최불암이 맡아 '한국의 콜롬보'로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전설적인 캐릭터. '수사반장 1958'에서는 믿고 보는 배우 이제훈이 그의 젊은 시절을 완성한다. 그런 가운데 베일을 벗은 청년 박영한의 캐릭터 스틸컷이 기대 심리를 더욱 자극한다.


    소달구지와 자동차가 공존하는 1958년의 서울, 가방 하나만 달랑 쥔 채 서울에 당도한 박영한. 종남경찰서 앞에 선 그의 표정은 호기로 가득하다. 어딘가 허름하고 허술해 보이는 그는 소도둑 검거율 1위에 빛나는 난공불락의 촌놈 형사다. 고향인 황천과 비교도 안 될 만큼 크고 작은 사건들이 벌어지는 서울에서도 그의 활약은 계속된다고. 권총을 꺼내 들 만큼 위험천만한 상황에서도 미소를 잃지 않는 여유와 능청스러움, 범인을 추격하는 집념은 그가 왜 '난공불락'의 형사인지 고스란히 보여준다. 정의가 무너져 가는 야만의 시대. 쇠뿔 같은 단단함과 뜨거운 가슴을 지닌 형사 박영한이 보여줄 활약은 어떤 모습일까. 통쾌한 수사로 감동과 카타르시스를 모두 안겨줄 그의 이야기가 기다려진다.


    '수사반장 1958' 제작진은 "청년 '박영한'을 새롭게 완성할 이제훈의 열연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면서 "박영한 형사가 개성 넘치는 동료 3인방과 펼치는 화끈한 활약, 낭만과 유쾌함이 살아있는 아날로그 수사의 묘미가 짜릿한 재미를 선사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MBC 새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은 오는 4월 19일(금) 밤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