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녀와 순정남', 3월 첫방송…첫 호흡부터 완벽했던 임수향·지현우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2.14 18:36

    사진: KBS 제공
    사진: KBS 제공

    '미녀와 순정남'이 유쾌하고 훈훈했던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오는 3월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은 하루아침에 밑바닥으로 추락하게 된 톱배우와 그녀를 사랑해 다시 일으켜 세우는 초짜 드라마 PD의 산전수전 공중전 인생역전을 그린 파란만장한 로맨스 성장드라마다.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미녀와 순정남'을 이끌어갈 주연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김사경 작가와 홍석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임수향(박도라 역), 지현우(고필승 역), 차화연(백미자 역), 박상원(공진택 역), 이일화(장수연 역), 정재순(공대숙 역), 임예진(소금자 역), 이두일(고현철 역), 윤유선(김선영 역), 김혜선(홍애교 역), 고윤(공진단 역), 이영은(고명동 역), 양대혁(박도식 역), 이상준 (박도준 역), 한수아(공마리 역), 이승형(홍진구 역), 강성민(차봉수 역), 원유진(조비비 역), 남중규(이재동 역), 특별출연 박근형(김준섭 역), 이설아(어린 도라 역), 문성현(어린 대충 역) 등 모든 출연진과 스태프들이 총출동, 유쾌하고 감동적인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했다.


    본격적인 대본 리딩이 시작되자 베테랑 배우들의 몰입도 높은 연기력이 더욱 빛났다. 첫 호흡부터 완벽한 합을 자랑한 배우들은 대본 리딩 현장을 뜨겁게 달궜고, 특히 각고의 노력 끝에 톱배우 대열에 오른 박도라 역의 임수향과 야무진 꿈을 품고 열정 넘치는 초짜 드라마 PD 고필승 역으로 분한 지현우는 캐릭터와 혼연일체가 된 듯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차화연, 박상원, 이일화, 정재순, 임예진, 이두일, 윤유선, 김혜선을 비롯해 특별출연 박근형까지 이름만 들어도 깊은 연기 내공을 지닌 명품 배우 군단들이 힘을 더해 대본 리딩 현장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대본 리딩 현장은 열정 넘치는 배우들의 애드리브는 물론 칭찬 세례까지 이어지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미녀와 순정남'을 집필한 김사경 작가는 "같이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고, 연출을 맡은 홍석구 감독은 "오랜만에 드라마를 하게 되어 낯설게 느껴지지만 떨리고 기대된다. 훌륭하신 작가님과 배우님들의 사이를 이어주는 가교역할을 열심히 해보겠다. 힘드신 일이 있을 때 저에게 말씀해주시면 답을 드릴 수 있도록 많이 노력하겠다"고 남다른 포부를 전했다.


    대본 리딩을 마친 뒤 임수향은 "앞으로 대가족 구성원이 모여서 어떠한 재밌는 이야기를 풀어나갈지 기대된다. 너무 재미있을 것 같으니 시청자 여러분들도 기대 많이 해주시면 감사하겠다"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지현우 또한 "항상 대본 리딩은 덜 익은 풋사과의 느낌인 것 같다. 서로 조율을 잘 해서 좋은 하나의 대곡이 나올 거라는 예상이 든다. 여러분의 시간을 행복으로 채워드릴 수 있게 열심히 현장에서 연기하도록 하겠다"고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믿고 보는 배우들과 함께 최고의 필승 조합으로 찾아올 KBS 2TV 새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은 '효심이네 각자도생' 후속으로 오는 3월 첫 방송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