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민영, 공민정 남편 외도에 골프채 들고 폭주…사이다 활약 예고(내남결)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2.13 15:32

    사진: tvN 제공
    사진: tvN 제공
    박민영이 공민정을 위해 불도저로 변신한다.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극본 신유담, 연출 박원국·한진선)에서 강지원(박민영 분)이 양주란(공민정 분)의 바람난 남편에게 살벌한 본때를 보여주는 현장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강지원은 1회차 인생에서 암에 걸려 투병 생활 중 남편 박민환(이이경 분), 절친 정수민(송하윤 분)의 외도를 눈앞에서 목격한 것도 모자라 그들의 손에 의해 죽음을 맞이했다. 회귀한 이후엔 다시 그 삶이 반복되는 것을 막으려 박민환과 정수민을 결혼시켰고 덕분에 강지원은 이전과 전혀 다른 인생을 그려나갈 수 있게 됐다.

    그러나 강지원이 피한 운명은 그녀가 믿고 의지했던 양주란에게 고스란히 돌아가고 말았다. 암에 걸렸다는 청천벽력같은 진단에 이어 늘 가정에 불성실했던 남편이 바람난 일까지 강지원이 이전 인생에서 겪은 일들이 양주란에게 벌어지고 있는 상황.

    자신이 피한 운명이 아끼는 사람에게 가리라곤 상상치 못했던 강지원은 밀려드는 죄책감에 괴로워했다. 일부러 차를 사서 양주란의 병원에 동행해주기도 하고 실컷 울라며 어깨를 빌려주는 등 강지원 역시 같은 아픔을 겪어봤기에 깊은 공감을 나눌 수 있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강지원이 또 한 번 적극적으로 양주란의 운명에 개입한 순간이 담겨 있어 흥미를 돋운다. 이미 골프채로 한바탕 사달을 치른 듯 박민영에게서 차원이 다른 분노가 전해지는 가운데 기가 눌린 듯 바짝 움츠린 양주란의 남편 이재원(장재호 분)의 대치가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무엇보다 세간살이가 박살 난 풍경이 묘한 기시감을 불러일으킨다. 바로 강지원이 1회차 인생에서 살해 당한 그 날과 비슷한 집안의 분위기가 정말로 양주란이 운명을 이어받은 건 아닌지 걱정을 자아낸다.

    이에 본인의 운명을 스스로 바꿔낸 강지원이 양주란의 운명마저 달라지게 할 수 있을지 호기심이 모인다. 또한 회귀 후 나쁜 놈들에겐 가차없이 되돌려줬던 강지원표 사이다 활약 예고에 기대감이 부풀고 있다.

    시궁창 같은 현실을 구원해줄 인생 2회차 도파민 히어로 박민영의 행보는 13일(화) 저녁 8시 50분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 14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