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마동석, '범죄도시4' 언급 "블라인드 시사 역대급 반응" [픽터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2.02 14:51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사진 : 넷플릭스 제공

    마동석이 영화 '범죄도시4'를 언급했다.

    지난 1일 서울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영화 '황야'에서 열연한 배우 마동석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황야'는 대지진으로 폐허가 된 세상에서 살아나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마동석은 극 중 사냥꾼 남산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마동석은 특유의 복싱을 기반으로 한 액션부터 마체테, 장총, 소총 등의 무기를 사용하며 통쾌함을 더했다. 그는 "마체테도 원래 있던 칼이 아니고, 캐릭터에 맞게 보통 마체테보다 더 큰 칼로 제작한 거예요. 제가 과거 총기를 많이 사용해봤어요. 경호 할 때는 청와대 안에 사격실에서도 연습했고요. 미국에서 사냥도 많이 해서 사슴, 멧돼지도 잡아봤고요. 그런 경험들이 베이스가 됐어요"라고 완성도 높은 액션의 비결을 전했다.

    마동석, '범죄도시4' 언급 "블라인드 시사 역대급 반응" [픽터뷰]

    마동석은 '황야'의 제작, 각색 그리고 주연으로도 활동했다. 영화 '황야'라는 제목을 정한 것도 마동석이었다. 그는 '콘크리트 유토피아'를 제작한 클라이맥스 스튜디오와 다른 결의 작업을 이야기하며 자신이 쓴 8장짜리 트리트먼트를 작가들에게 전달해 각색에 합류하는 식으로 이야기를 완성했다.

    이에 마동석은 "'황야' 속 캐릭터들이 사실 다 좋은 캐릭터거든요. 이희준, 이준영, 안지혜, 그리고 장영남까지 다 서사가 있었어요. 그런데 선택과 집중이 필요했어요. 그 이야기가 다 들어가면, 액션을 넣을 공간이 없더라고요. 그렇다고 3시간 짜리 액션 영화를 만들 수는 없잖아요. 기획을 오락·액션물로 진행했기에 많은 부분을 거둬내며 액션 위주로 완성하게 됐습니다"라고 중점을 둔 지점을 전했다.

    영화 '황야'에서 함께한 허명행 감독과는 올해 개봉 예정인 영화 '범죄도시4'의 작업도 함께했다. 마동석은 "'범죄도시' 4편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데, 1, 2, 3편보다 더 스코어가 높아요. 개봉이 되어 관객들의 반응을 봐야 알겠지만, 블라인드 시사 점수는 역대급으로 높아요"라고 밝혀 기대감을 더했다.

    마동석, '범죄도시4' 언급 "블라인드 시사 역대급 반응" [픽터뷰]

    영화 '범죄도시4'는 개봉을 앞두고 '제74회 베를린영화제'에 공식 초청되기도 했다. 베를린영화제 측은 지난 15일(현지시간) '범죄도시4'를 스페셜 갈라 부문 초청작으로 발표하며 "성공한 한국 액션 시리즈의 최신작"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마동석은 "감사하죠. 네 편 중에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어요. 톤은 묵직해요. 마석도 형사의 감정선도 좀 세고요. 그 와중에 또 엄청 재미있는 코미디가 있습니다"라고 작품에 대해 전하기도 했다.

    한편, 영화 '황야'는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이는 공개 첫 주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비영어 영화 부문 1위에 오르며 전세계적인 관심을 입증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