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아역' 윤채나, 눈물 연기 "지유가 너무 불쌍해서 저절로 눈물"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1.24 17:49

    사진 : 굿뉴스닷컴 제공
    사진 : 굿뉴스닷컴 제공

    아역배우 윤채나가 연기천재 면모를 보였다.

    24일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영화 '도그데이즈' 언론시사회가 진행돼 김덕민 감독을 비롯해 배우 윤여정, 유해진, 김윤진, 정성화, 김서형, 이현우, 탕준상, 윤채나가 참석했다. '도그데이즈'는 성공한 건축가와 MZ 라이더, 싱글 남녀와 초보 엄빠까지 혼자여도 함께여도 외로운 이들이 특별한 단짝을 만나 하루하루가 달라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김윤진은 초보엄마 정아 역을 맡았으며, 윤채나는 엄마 정아(김윤진)와 아빠 선용(정성화)을 만나게 된 딸 지유 역을 맡았다. 김윤진은 "예쁘고 맑은 아이가 내 앞에서 눈물을 뚝뚝 흘리면 연기라고 생각하지 않아도 바로 몰입이 됐다. 잠깐이지만 연기가 아닌 진심이 담긴 눈빛을 보며 연기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라고 엄마 역을 선보인 소감을 전했다.

    딸 역을 맡은 아역배우 윤채나는 눈물 연기에 대한 소감을 이어갔다. 그는 "우는 연기를 하면서 지유가 너무 불쌍했다. 내가 지유가 됐다고 생각하니까 그냥 너무 슬퍼서 눈물이 저절로 났다"라고 밝혀 현장을 놀라게 했다.

    한편, '도그데이즈'는 오는 2월 7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