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김고은 "'사바하' 출연한 박정민, 대뜸 전화 와서 '파묘' 대본 꼭 봐달라고"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1.17 12:18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김고은이 '파묘'에 출연한 계기를 밝혔다.


    17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 그랜드 볼룸홀에서는 영화 '파묘' 제작보고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장재현 감독과 배우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이 참석했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젊은 나이에 출중한 실력과 카리스마를 자랑하며 원혼을 달래는 탑클래스 무당 '화림'은 김고은이 맡는다.


    이날 김고은은 '파묘'와 첫 인연을 맺은 것에 대해 장재현 감독과 '사바하'를 함께 한 박정민의 강력 추천이 있었다고 전했다. "한참 됐어요"라며 운을 뗀 김고은은 "'유미의 세포들'을 찍고 있을 때였는데, 대뜸 전화가 와서 '파묘'라는 대본을 꼭 봐달라고 했다. 저는 당시 대본을 받지도 않았던 상황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바하' 감독님께서 너를 정말 원하는데 그 대본을 거절할까봐 미리 자신이 이야기를 한다고 했다. 그래서 그렇게 하는 이유가 뭐냐고 물어봤더니 '자기가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라며 감독님과 '사바하'를 하면서 정말 행복했고, 인간으로도 사랑하게 됐다'라는 그런 이야기를 몇십분 동안 했다. 그게 시작이 됐다"라고 전했다.


    신선한 소재와 스토리로 2024년 극장가 최고의 기대작으로 주목받고 있는 영화 '파묘'는 오는 2월 중 개봉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