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박민영 측, "2억 5천만원 지원? 강 씨에 의해 배우 계좌 사용된 것"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1.15 11:53

    사진: tvN 제공
    사진: tvN 제공

    박민영이 금전적 지원을 받았다는 사실에 대해 해명했다.


    15일 디스패치는 박민영이 전 남자친구인 강종현 씨로부터 '금전적 제공을 받았다는 적이 없다'라고 주장했으나, 그가 교제 중 현금 2억 5천만원을 지원받았다고 단독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디스패치는 검찰 공소장의 내용을 공개하며 업무상 보관 중이던 회사 자금을 대표이사 대여금 방식으로 인출, 이후 박민영 개인 통장으로 입금하며 '생활비' 명목으로 지급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은 "박민영 배우는 2023년 2월경 강종현씨가 박민영 배우의 계좌를 차명으로 사용한 사실과 관련하여 검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라며 "이를 통해 박민영 배우가 불법적인 일에 가담하거나 불법적인 이익을 얻은 사실이 없다는 점을 명백히 밝혔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또한 "기사에 언급된 2억 5,000만원 역시 강종현씨에 의하여 박민영 배우의 계좌가 사용된 것일 뿐 박민영 배우의 생활비로 사용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에 나섰다.

    [박민영, 재력가 열애설 논란 이후 "매일 후회하면서 지냈다"]

    소속사 측은 "박민영 배우는 지난 1년 이상의 기간 동안 사실이 아닌 내용들로 오해를 많이 받았다"라며 "그럼에도 박민영 배우는 많은 분들의 질타를 받아들이며 여러 모로 신중하지 못하게 행동한 점에 대하여 많은 후회와 반성을 하였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좋은 작품을 통해 좋은 연기를 보여 드리는 것만이 배우로서 할 수 있는 일이고 해야 하는 일이라 생각하여 본업인 연기활동에 더욱 매진하고 있다. 근거 없는 흠집내기 식의 의혹제기로 박민영 배우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라겠다"라고 당부를 더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