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공명 "'시민덕희', 입대 전에 찍고 전역 후 첫 선…긴장"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1.11 18:21

    사진 : 굿뉴스닷컴 제공
    사진 : 굿뉴스닷컴 제공

    '극한직업'으로 천만배우가 된 공명이 영화 '시민덕희'로 돌아왔다.

    11일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시민덕희'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돼 박영주 감독을 비롯해 배우 라미란, 공명, 염혜란, 박병은, 장윤주, 이무생, 안은진이 참석했다. '시민덕희'는 보이스피싱을 당한 평범한 시민 덕희(라미란)에게 사기친 조직원 재민(공명)의 구조 요청이 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공명은 보이스피싱 조직에 납치되고 탈출을 꿈꾸다가 덕희(라미란)에게 제보를 하게 되는 재민 역을 맡았다. 그는 시사회 이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군대 가기전에 찍고, 전역 하고 나서 선보이게 됐다. 긴장되고 떨리는 자리다. 관객 분들이 기분 좋은 마음으로 영화관에 와서 통쾌하고 사이다 같은 마음으로 돌아가셨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재민 역할에 대해 "덕희에게 사기를 치지만 제보를 하는 역할이다. 감독님께서 옆에서 말씀을 잘 해주셨다. 덕분에 재민이가 가해자이지만, 피해자이기도 한 연기를 잘 표현하기 위해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고 고민한 지점을 전했다.

    한편, '시민덕희'는 오는 24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