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어쩌다사장3' 차태현X조인성, 직원즈 위해 깜짝 소풍…"우리 본업이 뭐였지?"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1.10 15:09

    사진: tvN 제공
    사진: tvN 제공
    tvN ‘어쩌다 사장3’ 차태현과 조인성이 고생한 ‘직원즈’를 위한 깜짝 소풍을 떠난다. 손님들에게 듣기만 했던 아름다운 캘리포니아 해변과 몬터레이의 관광 명소들을 즐기며 관광객 모드가 된 ‘사장즈’와 ‘직원즈’의 모습이 포착돼 기대를 모은다.

    오는 11일 목요일 밤 8시 45분에 방송되는 tvN '어쩌다 사장3’ 12회에서는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 핫플레이스로 깜짝 소풍을 떠나는 ‘사장즈’와 ‘직원즈’의 모습이 공개된다.

    ‘사장즈’ 차태현, 조인성을 비롯해 ‘직원즈’ 윤경호, 박병은, 임주환은 출근하자마자, 각자의 자리에서 영업 준비를 속전속결로 이어간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쉴 틈 없이 일하다 보니 마트 일에 몸이 적응한 것. 윤경호는 판매할 식혜를 만들다가 순간 멈칫하며 박병은을 향해 “우리 본업이 뭐였지?”라고 말해 웃음을 안긴다.

    ‘아세아 마켓’을 찾은 현지 손님들은 캘리포니아 몬터레이의 아름다운 환경과 명소들을 소개하며 꼭 가 볼 것을 추천하기도. ‘조 사장’ 조인성은 고생한 직원들을 위해 ‘차 사장’ 차태현 설득에 나서고, 마침내 이들은 첫 소풍을 떠난다.

    바다를 건너 ‘아세아 마켓’ 첫 입성부터 매일 마트 운영을 위해 힘을 쏟은 ‘사장즈’와 ‘직원즈’는 서로에게 “마음껏 즐기세요”라며 잠깐이지만 모처럼 맞이한 여유로운 현지 일상을 즐긴다.

    ‘아세아 마켓’과 숙소 주변만 다녔던 이들은 미국 정취가 물씬 풍기는 분위기에 들뜬다.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처음으로 ‘관광객 모드’가 된 ‘사장즈’와 직원즈’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차태현은 예상치 못한 장관과 마주하고 “이거는 아무도 안 믿겠다”라며 감탄을 내지른다. ‘사장즈’와 ‘직원즈’의 눈길을 단번에 사로잡은 현장은 어땠을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차태현X조인성의 한인 마트 영업 일지 tvN '어쩌다 사장3' 12회는 오는 11일 목요일 밤 8시 45분에 방송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