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작' 조정석X신세경, 뒤엉킨 잔혹 멜로…인물관계도 공개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1.10 14:12

    사진: tvN 제공
    사진: tvN 제공
    tvN ‘세작, 매혹된 자들’의 인물관계도가 공개돼 관심을 높인다. 조정석과 신세경을 중심으로 흥미롭게 뻗어 나가는 관계성 가지들이 첫 방송을 향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오는 1월 21일(일)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세작, 매혹된 자들’(극본 김선덕, 연출 조남국)은 높은 자리에 있지만 마음은 비천한 임금 이인과 그를 무너뜨리기 위해 세작(첩자)이 된 여인의 잔혹한 운명을 그린 이야기. 상상력에 기반을 둔 픽션 사극으로, 신분을 감추고 비밀이나 상황을 몰래 알아내어 정보를 제공하는 첩자 ‘세작(細作)’을 소재로 한다. ‘모범형사’로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조남국 감독과 ‘왕이 된 남자’로 tvN표 웰메이드 사극 신화의 포문을 연 김선덕 작가가 의기투합했고, 조정석(이인 역)과 신세경(강희수, 강몽우 역)이 임금과 세작으로 만나 잔혹한 운명의 서사를 그려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 가운데 ‘세작, 매혹된 자들’의 인물관계도가 공개돼 호기심을 자아낸다. 운명적 만남을 통해 한순간에 서로에게 빠져드는 조정석(이인 역), 신세경(강희수 역)의 애정과 대립이 뒤엉킨 관계를 중심으로 조정석과 연적 관계를 형성하는 이신영(김명하 역)을 비롯해 왕좌를 둘러싼 맞대결을 펼칠 조정석의 형 최대훈(이선 역)까지, ‘세작, 매혹된 자들’이 담아낼 방대하고 폭풍 같은 스토리가 벌써부터 기대감을 자아낸다.

    먼저 조정석과 신세경 사이에 서로를 향한 ‘애정’과 ‘대립’ 키워드가 동시에 자리 잡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두 사람은 극중 진한대군과 남장여자 내기 바둑꾼으로 처음 만난 뒤 바둑을 통해 두터운 망형지우 관계를 쌓아간다. 하지만 엇갈린 오해 속에 임금과 그의 심장을 노리는 세작으로 다시 만나게 된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깊은 애정은 모른 채, 목숨을 노리는 극과 극의 관계 변화를 예고해 이들이 앞으로 펼쳐나갈 잔혹한 멜로에 기대감을 높인다.

    이와 함께 조정석과 신세경은 이신영과 각각 ‘대립’, ‘조력’의 관계로 얽혀 있다. 이신영은 신세경을 흠모하는 인물이자 조정석을 견제하는 인물. 훗날 세작이 된 신세경의 조력자로 등판하면서 삼각 로맨스를 형성할 전망이다. 여기에 조정석의 총애를 받는 박예영(동상궁 역)의 존재도 주목된다. 임금 조정석의 지밀상궁으로 남몰래 그를 흠모하는 동시에 그의 비밀을 간직한 박예영이 훗날 어떤 파란을 일으킬지 이목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조정석이 형 최대훈은 물론 조정 대신들과도 날 선 대립을 형성하고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극중 최대훈과 왕좌를 두고 핏빛 형제의 난을 예고했던 바. 여기에 스승 손현주(강항순 역)와 병조판서 조성하(김종배 역)을 비롯해 자신의 친모 장영남(왕대비 박씨 역) 그리고 외삼촌 이규회(박종환 역)을 포함해 삼환이라 불리는 최측근들과 치열한 궁중 암투를 펼칠 예정이다. 이외에도 신세경과 극단적인 대립을 예고한 양경원(유현보 역)의 정체와 조정석의 호위무관 강홍석(주상화 역) 등 거미줄처럼 얽힌 관계성이 ‘세작, 매혹된 자들’의 몰입도와 흥미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tvN ‘세작, 매혹된 자들’ 제작진은 “조정석과 신세경을 중심으로 가지를 뻗어나가는 관계성에 주목해달라”라면서 “여기에 조정석과 신세경의 케미는 물론 궁중의 미묘한 갈등과 정치적인 소용돌이까지 어우러진 치명적인 멜로 사극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조정석, 신세경 주연의 tvN 새 토일드라마 ‘세작, 매혹된 자들’은 1월 21일(일)에 첫 방송되며 1,2회 연속 특별 편성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