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려거란전쟁' 지승현 덕분에…양규 장군, 더 이상 '잊힌 영웅' 아니다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1.08 10:46

    사진: KBS '고려거란전쟁' 방송 캡처
    사진: KBS '고려거란전쟁' 방송 캡처

    지승현이 '고려거란전쟁' 을 통해 양규장군을 '잊혀진 영웅'이 아닌 '구국의 영웅'으로 만들어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2 토일드라마 '고려거란전쟁'에서는 고려와 거란의 2차전쟁의 마지막 전투 이야기가 그려졌다. 특히 이번 게릴라 전투에서 양규(지승현)가 한달동안 일곱번의 전투를 벌이며 거란 군에게 잡혀갔던 고려인 포로 3만을 끝까지 구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잦은 게릴라 전투로 효시 소리만 나도 거란군들을 겁먹게 만든 양규는 끝까지 함께했던 결사대에게 "너희들의 용맹한 모습을 고려가 영원토록 기억할 것이다. 그동안 고마웠다"라며 그들의 마지막을 짐작케 했다.


    특히 양규의 마지막 전투인 애전 전투에서 자신을 탐내는 거란 황제의 제안에도 불구하고 전투를 시작한 양규는 조금이라도 더 많은 고려인들을 구하기 위해 팔에 칼이 박힌채로 싸움을 이어나가는 것은 물론 힘이 들어가지 않는 팔을 입으로 물어 활시위를 당기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결국 거란군에 의해 온몸에 화살이 박혔음에도 양규는 거란 황제를 죽이기 위해 피범벅이 된 몸으로 남은 걸음수를 세는 모습을 보이며 그가 어떤 마음으로 이 전투에 임했는지 보여주었다.


    '고려거란전쟁'에서 지승현이 아닌 양규장군을 더 이상 상상할 수 없게 만든 지승현은 오늘(8일) 'KBS 12시 뉴스'에 출연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