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나는솔로' 18기 옥순=배우 진가현? 드디어 밝혀진 정체 "93년생 자영업자"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12.28 08:08

    사진: SBS plus, ENA '나는솔로' 방송 캡처
    사진: SBS plus, ENA '나는솔로' 방송 캡처

    '나는솔로' 18기 옥순의 정체가 베일을 벗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ENA와 SBS Plus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나는솔로)에서는 18기 솔로 남녀가 자기 소개 타임으로 모두 베일을 벗었다. 특히 눈길을 끌은 것은 옥순의 정체였다.


    앞서 18기 옥순의 정체를 두고 누리꾼들이 배우 진가현이 아니냐는 추측을 했던 것. 이후 그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육회 음식점을 영업 중이라는 주장이 나오면서 그가 홍보를 위해 '나는솔로'에 출연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있었다. 이에 제작진은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는 입장을 알렸다.


    이날 옥순은 배우 출신 이력 등은 언급하지 않고 자신을 1993년생으로 요식업에 종사 중인 자영업자라고 소개했다. "요리를 직접 다 하고 있다"며 "이상형은 딱히 없고 좋아하면 잘생겨 보이고 멋있어 보인다. 잘 빠진다"고 말했다. 이어 "(호감남은) 딱 1분 있었는데 그 분이 너무 마음에 드는 사람이 많다고 해서 다른 분을 생각해볼까 하지만, 저는 직진녀"라며 영식을 염두에 둔 발언을 남겼다.


    자기 소개 시간이 끝난 뒤, 영식은 영숙, 옥순 등을 궁금한 사람으로 꼽았다. 옥순은 "영식님 (호감녀가) 세 분이라는 거에 충격을 받았다"며 서운함을 드러냈지만, 첫 데이트 선택 상대로 영식을 선택했다. 옥순과 영식은 집밥을 선호하고 소지품을 잘 잃어버리는 등 라이프 스타일과 성격 면에서 소름 돋는 공통점을 발견하면서 화기애애한 데이트를 즐겼다.


    데이트 후 옥순은 제작진에게 "티키타카가 잘 되는 느낌"이라고 밝혔으며, 영식은 "작은 틀이 만들어진 느낌이라 틀에 약간 갇힐 것 같다"고 다소 주저하는 마음을 내비쳤다. 이에 앞으로 두 사람의 선택이 궁금해지는 가운데, 예고편을 통해 '랜덤 데이트'로 하늘이 내린 운명을 시험하는 '솔로나라 18번지'의 모습이 담겨 다음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본격적인 로맨스 행보에 돌입한 '솔로나라 18번지'의 이야기는 내년 1월 3일(수) 밤 10시 30분 ENA와 SBS Plus에서 방송하는 '나는솔로'에서 계속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