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권주현 아나운서, 16기 상철과 맞팔에 불륜설? "당사자 직접 모셨다"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12.27 09:52

    사진: 권주현 아나운서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 권주현 아나운서 유튜브 채널 캡처

    권주현 아리랑국제방송 라디오 뉴스 아나운서가 16기 상철과 불륜설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4일 권주현 아나운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모두 메리 크리스마스!"라며 "최근의 사건에 대해 지난번에 지속적으로 해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관계에 대해 의심하는 댓글도 많고 앞으로도 그렇게 믿는 사람 또는 업체들도 있을 수도 있을 것 같아서 당사자를 직접 모셨다"라며 최근 불륜설이 불거진 16기 상철과 대화를 나눈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두 사람은 '화상 시스템'을 통해 대화를 나누게 된다. 권주현 아나운서는 "아주 매너 좋게 출연해 주셨고 좋은 말씀도 많이 나누고 오늘 영상에는 없지만 영어 잘하는 팁까지 알려 주셨다"라며 "이건 다음 영상에 올라올 수 있다"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두 사람의 불륜설은 권주현 아나운서가 16기 상철을 팔로우한 뒤, 16기 상철이 권주현 아나운서를 맞팔로우하면서 불거졌다. 이후 권주현 아나운서는 지속적으로 해명했고, 남편의 반응을 전했음에도 불구하고 루머는 사라지지 않았다. 이날 두 사람은 영상을 통해 "지금 화상으로 처음 만났다"라고 강조했다. 16기 상철은 "희한하게 연결이 되긴 했는데, 실질적으로 피해가 가신 것 같다"라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권주현 아나운서는 "'나는 솔로'를 보는데 말씀하는 것이 귀에 되게 쏙쏙 들어와서 팔로우하게 됐다"라고 전했고, 16기 상철은 권주현 아나운서가 방송 쪽에서 일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공인이라는 생각에 "맞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불륜설에 대해서는 "아니 땐 굴뚝에 연기"라며 "뭔가 이상한 것이 있는 것처럼 나오는데, 그때 서로 한 번도 본 적이 없던 사이였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권주현 아나운서는 회사에서도 불륜설에 대해서 질문을 받았다고 운을 뗐고, 상철은 과거 '아이랑 남편'을 '아리랑 남편'으로 오타를 냈던 것에 대해서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당시 팔로우를 하기도 전인 과거였음에도 "날짜 자체가 다른데 솔직히 정말 화났다. 저는 그때 속으로 욱했다"라고 말했다. 이처럼 두 사람은 불륜설에 대해 본격적인 해명을 하는 시간으로 눈길을 끌었다.


    한편 16기 상철은 최근 같은 방송에 출연했던 16기 영숙과 법적 다툼을 벌이고 있다. 앞서 16기 영숙은 16기 상철의 사생활을 폭로했고, 상철은 명예 훼손 등으로 대응을 예고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