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나랑 해요, 결혼"…김유정, 악마 송강에게 장례식장 프러포즈 (마이데몬)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12.02 10:00

    사진: SBS '마이데몬' 방송 캡처
    사진: SBS '마이데몬' 방송 캡처

    '마이 데몬' 김유정이 악마 송강에게 프러포즈했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마이 데몬'(극본 최아일, 연출 김장한) 3회에서는 도도희(김유정)와 구원(송강)이 상생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소멸 위기에 놓인 구원이 도도희의 경호 제안을 받아들이면서 '운명공동체'가 된 것. 여기에 주천숙(김해숙) 회장의 갑작스러운 죽음은 충격을 안겼다. 진실을 밝히기 위해 또다시 구원에게 손을 내민 도도희, 모두가 모인 장례식장에서 보란 듯이 '악마'에게 청혼을 하는 도도희의 짜릿한 엔딩은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케 했다.


    3회 시청률은 평균 4.4%, 순간 최고 6.8%(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호응을 이어갔다. 타깃 2049 시청률은 1.7%를 나타내며 금토드라마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도도희는 구원이 '악마'라는 사실을 알았다. 거듭되는 위기 속 불안함을 느낀 도도희는 '십자가 타투'가 없어질까 전전긍긍하는 구원에게 자신의 경호원이 될 것을 제안했다. "넌 내 타투가 필요하고, 난 네 능력이 필요하고. 우리 둘 다 상생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며 유혹했지만, 인간을 하찮게 여기는 '악마'의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았다.


    완전무결한 '마생'에 인간 경호는 있을 수 없다던 구원. 그러나 도도희가 죽으면 '십자가 타투' 능력까지 사라져버리는 것이 아닐까 하는 불안에 휩싸였다. 구원의 불안은 더 나아가 위기감으로 바뀌었다. 능력을 상실한 '악마' 구원이 자연발화를 시작한 것. 자꾸만 불이 붙는 손가락에 마음이 급해진 구원은 곧장 도도희의 집으로 향했다. 어떠한 설득에도 완강히 거부하던 구원의 태세 전환에 도도희는 수상했지만, 못내 받아들였다.


    이후 도도희를 절망케 한 사건이 발생했다. 주천숙 회장이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은 것. 도도희는 구원에게 주천숙을 살려달라고 애원했다. 하지만 '악마' 구원이라도 죽은 사람은 살릴 수 없었고, 한없이 무너져 내리는 도도희를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경찰들의 조사 결과는 더욱 충격이었다. 주천숙이 사망 당일 복용한 약이 부작용 때문에 절대 먹지 않는 약이었던 것. 약통의 라벨과 내용물이 달랐다는 사실도 혼란을 가중시켰다. '미래 그룹' 회장으로 만들어 줄 카드가 있다던 차팀장, 죽기 직전 감사팀을 꾸리려 했다는 주천숙까지, 누군가에 의한 계획 살인 정황들이 속속 드러났다. 무엇보다도 주천숙의 죽음보다 세간의 시선, 주가 폭락을 걱정하는 '미래 가(家)'의 민낯에 도도희는 화가 났다.


    뿐만 아니라 주천숙의 첫째 아들 노석민(김태훈)은 유언장 집행을 서둘렀다. 그러나 주천숙의 유언장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미래 그룹'의 경영을 맡을 수증자로 도도희를 지정한 것. 조건은 주천숙 사후 1년 이내 혼인신고를 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미래 가(家)' 사람들은 믿을 수 없는 사실에 분노했다. 그리고 이들 보란 듯이 구원에게 반지를 건네며 청혼하는 도도희의 반전은 짜릿함을 안겼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마이 데몬' 4회는 오늘(2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