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세영, '19세기 유교걸' 맞아? 배인혁 향한 '저돌적 입맞춤' (열녀박씨)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12.02 09:48

    사진: MBC '열녀박씨' 방송 캡처
    사진: MBC '열녀박씨' 방송 캡처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이세영과 배인혁이 갑작스럽게 불이 꺼진 정전 상황 속 '숨멎 입맞춤 엔딩'으로 안방극장에 극강의 설렘을 선사했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극본 고남정, 연출 박상훈) 3회는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6.7%, 수도권 6.7%, 2049 시청률 1.4%를 기록, 2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쾌속 질주를 예고했다. 특히 극 중 박연우(이세영)와 강태하(배인혁)가 입을 맞추는 엔딩 장면에서는 분당 최고 시청률이 8.3%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연우와 강태하가 결혼 계약서를 작성하고 본격적으로 한집살이에 돌입하는 모습과 더불어 위기의 순간, 서로가 서로를 구하는 모습으로 관계 진전을 예고했다.


    먼저 박연우는 조선 서방님의 계모와 똑닮은 민혜숙(진경)이 강태하의 새엄마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자꾸 닮은 사람을 만난다며 의아해했다. 이어 자신의 방에 놓여 있던 배롱나무 가지를 본 박연우는 자신이 물에 빠졌던 호텔 수영장을 떠올렸고 조선으로 돌아가기 위해 그곳으로 향했다. 같은 시각, 강태하는 결혼 계약서를 준비해 온 홍성표(조복래)로부터 박연우가 집에 없다는 소식을 들은데 이어 박연우가 경찰서에서 도망쳤다는 전화를 받자 호텔 수영장으로 달려갔다.


    박연우가 수영장에 뛰어들려는 순간 강태하가 나타나 박연우를 불렀지만, 박연우는 강태하를 향해 "안녕히 계시오. 난 조선으로 가오!"라는 인사를 남긴 뒤 수영장 물에 빠졌다. 하지만 박연우는 "살려주시오"라며 허우적거리기만 했고 결국 강태하가 박연우를 다시 구하는 상황이 펼쳐졌다. 두 사람이 숨을 고르는 사이 수영장에는 배롱나무 꽃잎이 휘날렸고 박연우는 이를 보며 이곳이 자신이 살던 집터였다는 것을 깨닫고는 울먹거렸다.


    특히 박연우로 인해 일상에 큰 혼란이 온 강태하가 쓴소리를 내뱉자, 박연우는 "난 인생이 달라졌소. 내 모든 게 나의 존재가. 내 세상이 오롯이 다 사라져버렸으니깐"이라고 오열을 쏟아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집으로 돌아온 박연우는 강태하에게 "아까는 고마웠소. 또 구해줘서"라며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고 강태하는 그런 박연우를 향해 계약결혼을 제안했다. 이내 두 사람은 서로가 원하는 조건들을 말하며 계약서를 작성했고 본격적인 동거에 돌입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엔딩에서는 갑작스럽게 불이 꺼져버린 상황에서 박연우가 강태하에게 저돌적으로 입을 맞춰버리는 '숨멎 입맞춤 엔딩'이 담겨, 로맨틱 무드를 폭발시켰다. 술에 취한 박연우가 전기 콘센트에 젓가락을 꽂아버리려고 하자, 강태하가 몸을 날려 박연우를 밀쳐내면서 두 사람이 포옹한 채 바닥으로 같이 떨어진 것. 박연우는 조선 서방님인 강태하를 생각하며 현대의 강태하를 내려다봤고, 강태하의 가슴에 손을 댄 채 "빨리 뛰는 듯한데 어찌 괜찮으십니까? 이번에도 도망가실 겁니까? 아니 됩니다. 이번엔"이라고 마음을 고백한 후 뽀뽀를 건네 모두의 마음을 요동치게 했다.


    한편 MBC 새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오늘(2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