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조인성 "김혜수와 뜨거운 포옹을 하고 싶다"…역대급 남우조연상 소감 (청룡영화상)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11.24 23:25

    사진 : 픽콘DB
    사진 : 픽콘DB

    조인성이 영화 '밀수'로 '제44회 청룡영화상'에서 남우조연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24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제44회 청룡영화상'이 개최됐다. 이날 김혜수는 30회 동안이나 이어온 '청룡영화상'의 마지막 MC로 섰으며, 유연석이 그와 함께 자리했다.

    조인성은 영화 '밀수'로 남우주연상의 주인공으로 호명됐다. 조인성은 무대에 올라 함께 남우조연상 후보에 있었던 박정민을 언급하며 소감을 시작했다. 그는 "박정민에게 정말 미안한 마음이다. 이 상만큼은 정민이가 받기를 원했다. 뭔가 잘못된 것 같다. 우선 이렇게 좋은 배우와 같이 촬영하고, 공연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신 류승완 감독님, 강혜정 대표님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밀수'에 대한 애정이 이어졌다. 조인성은 "'밀수'를 하면서 신기한 경험을 많이 했다. 서로 떨어지고 싶지 않았고, 같이 있으면서도 계속 보고 싶었다. 그리고 마지막 헤어지는 날 참 많이 울었던 기억이 있다. 저에겐 소중한 기억이었다. 그리고 사실 이 상은 우리 작품에서 더 많은 박수를 받았어야 하는 해녀 식구들, 장도리 식구들. 제가 받을 영광이 있다면 그 분들이 받아야 할 것 같다. 그리고 염정아 선배님, 선배님의 사랑과 식혜는 정말 놓치고 싶지 않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리고 마지막으로 누구보다 제일 기뻐해줄 김혜수 선배님, 시간이 허락해주신다면 마지막으로 선배님과 뜨거운 포옹을 하고 들어가고 싶다"라고 덧붙이며 MC 석으로 걸어가 김혜수와 아름다운 포옹의 한 장면을 만들었다.

    조인성이 무대에서 내려간 뒤, 김혜수의 화답이 이어졌다. 그는 "'밀수'를 하며 참 좋은 배우들 만났다. 염정아, 박정민, 고민시, 함께 일한 해녀들 정말 우리 하나였다. 저는 조인성과 작업하면서 참 많이 느끼고 배웠다. 정말 멋진 사람, 그리고 지금까지도 많은 것들을 보여줬지만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참 멋진 배우다. 조인성씨 쟁쟁한 후보 속 남우조연상 영예를 안게 된 것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라고 박수를 보냈다.

    한편, '제44회 청룡영화상'은 오후 8시 30분부터 KBS2에서 생중계됐다. '제44회 청룡영화상' 최우수 작품상 후보에는 '거미집', '다음 소희', '밀수', '올빼미', '콘크리트 유토피아'가 올랐으며, 남우주연상 후보에는 도경수(더문), 류준열(올빼미), 송강호(거미집), 유해진(달짝지근해:7510), 이병헌(콘크리트 유토피아), 여우주연상에는 김서형(비닐하우스), 김혜수(밀수), 박보영(콘크리트 유토피아), 염정아(밀수), 정유미(잠)가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