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아이 셋 父 달라" 사연 고백한 오현실, 거짓 방송 폭로에 "죄송하다" 사과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11.21 18:52

    사진: MBN 제공
    사진: MBN 제공

    '고딩엄빠4' 출연자 오현실이 거짓 방송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5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이하 '고딩엄빠4') 17회에서는 "아이 셋의 아빠가 다르다"라는 청소년 엄마 오현실이 출연해, 현재 5천만원이 넘는 채무에 시달리는 현실과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오현실은 방송에서 같은 식당에서 만난 남자와 사귀다가 임신을 했고, 뒤늦게 그 남자가 두 아이를 둔 이혼남이라는 사실을 알았다고 말했다.


    오현실은 이 남성과 헤어진 뒤 출산을 앞둔 차에 "너와 아이를 책임지겠다"라는 친구인 A씨의 전 남자친구의 고백을 받고 사귀게 됐고, 또 임신을 하게 됐지만, 이 남자가 절도죄로 구속돼 연락이 끊겨 헤어졌다. 이후 오현실은 친구를 따라 간 집들이에서 새 남자친구를 만나 세 번째로 임신을 하게 됐지만, 해당 남성은 오현실의 임신을 알고 떠났다.


    오현실은 방송을 통해 생활고와 우울증으로 첫째를 보육원에 맡겼다며, 아이를 되찾아 오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하겠다고 약속해 출연진들을 눈물 짓게 했으나, 오현실의 지인 A씨가 그에 대한 폭로를 해 논란이 불거졌다. A씨는 오현실은 첫 남편이 유부남인 것을 알고 만났으며, 이후 출산한 오현실이 갈 곳이 없다고 하자 방을 얻어 함께 살게 됐다고 말했다.

    당시 A씨는 남자친구(오현실 두 번째 남편)과도 같이 살게 되었는데, 두 사람이 그때 눈이 맞아 임신을 하게 된 것이라고 말하며 "두 번째 남편한테 '남자친구 생겼으니 헤어지자'고 편지까지 써놓고, 무슨 너를 버리고 잠수탄 것처럼 이야기를 했냐? 교도소 가있는 동안 앱으로 남자 만나서 사귀고 있다며, 네 사정 다 안다고 결혼하자고 했다면서 집들이 갔다가 만났다고?"라고 지적했다.

    사진: A씨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A씨 인스타그램 캡처

    그러면서 A씨는 첫째를 데려오려는 목적 역시 돈이라며 "네가 통장에 돈이 없다고? 말 같은 소리를 해라. 첫째, 둘째 통장 쓰면서 애들 앞으로 나오는 돈 다 네가 쓰잖아. 미용실 가고 놀러 다니고 네일숍 가고 남자 만나면서 다 쓰고 다니는데 왜 방송에서 거짓말을 하냐. 진짜 뻔뻔하다"라고 비난했다.


    해당 폭로가 논란이 되고, 거짓방송 논란으로까지 이어지자 오현실은 제작진을 통해 "논란에 관련해 제보자 분과 오해가 있었고, 이번 일을 통해 만나는 사람과 상황에 따라서 제가 했던 말이 충분히 오해를 살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라며 "엄마로서의 진심은 아이 셋을 잘 기르고 싶다는 마음뿐이다. 아이들 앞으로 나오는 지원금은 아이를 기르는 것에 온전히 사용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큰 아이를 데려오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두 아이도 잘 키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해명했다. 


    다만 오현실은 "이런 논란 자체를 불러일으켰다는 사실이 고통스럽고 죄송하다"라며 "방송을 통해 스스로에 대한 반성을 많이 했고, 더 나은 엄마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싶다.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고 사과했다.


    제작진 역시 "논란 직후 제보자분과 제작진이 충분한 대화를 나눈 끝에 서로 오해가 있었다는 점을 인지했으며,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입장 표명에 다소 시간이 걸린 점을 양해 부탁드린다"라며 "오현실 출연자에 관한 '고딩엄빠4' 17회 속 방송 내용은 단순히 오현실 씨를 응원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방송을 통해 자신이 책임져야 하는 아이들에 관한 상황을 객관적으로 파악하고 솔루션을 제안하는 방향으로 제작되었다. 앞으로도 출연자들의 긍정적인 삶의 변화와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설명을 더했다.


    한편 MBN '고딩엄빠4'는 10대에 부모가 된 '고딩엄빠'들이 한층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리얼 가족 예능 프로그램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