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연인' 안은진 "은애 役 이다인과 '진짜 사랑은 우리가 아닐까?' 이야기했다" [픽터뷰]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11.21 18:24

    사진: UAA 제공
    사진: UAA 제공

    안은진이 길채와 은애의 특별한 우정 서사를 언급했다.


    21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는 최근 MBC 금토드라마 '연인'을 마친 안은진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연인'은 병자호란을 겪으며 엇갈리는 연인들의 사랑과 백성들의 생명력을 다룬 휴먼역사멜로 드라마.


    극 중 안은진이 맡은 유길채는 곱게 자란 양가댁 애기씨에서 병자호란을 겪고 한 사내를 진심으로 사랑하며 강인한 여인으로 성장하는 인물이다. 특히 극 초반 길채는 자신과 절친한 사이인 은애(이다인)의 정혼자를 짝사랑하는 인물로 그려진다.

    '연인' 안은진 "은애 役 이다인과 '진짜 사랑은 우리가 아닐까?' 이야기했다" [픽터뷰]

    두 사람의 우정 서사에 대해 묻자 안은진은 "대본에 '은애보다 길채가 먼저 좋아했다'라고 쓰여있다. 그래서 길채 입장에서는 억울하고, 가지고 싶다는 어린 마음이었던 것 같다. 아무리 친구와 약혼을 했다고 해도 자신이 그 시대 사람답지 않게 생각하던 길채의 입장에서는 자신이 노력하면 가질 수 있다고 생각을 했던 것 같다. 그걸 은애는 귀엽게 봐준거죠. 제 친구지만 품이 넓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중에 다인이와 '진짜 사랑은 우리가 아닐까?' 이런 이야기를 많이 했었다"라며 "길채가 은애를 계속 옆에 두고 싶어하는 그런 마음을 갖고 있다. 작품에 다 보이지는 않았지만 은애를 위해 어떻게든 하려고 하는 길채의 모습들도 있었고, 은애도 길채도 서로를 깊이 이해했다. 아마 서로를 자신만큼 사랑하는 관계가 아니었을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연인' 안은진 "은애 役 이다인과 '진짜 사랑은 우리가 아닐까?' 이야기했다" [픽터뷰]

    실제 길채는 피난 중 오랑캐의 겁탈 위기에 처했던 은애가 괴로워하며 혼례에 대해 고민하는 모습을 보며 "연준 도련님이 원하는 사람도, 행복하게 해줄 사람도 너야"라는 말로 응원을 한다. 결국 은애는 남연준과 혼례를 치를 수 있게 된다. 안은진은 해당 장면에 대해 "혼례를 하는 날 두 사람이 눈을 마주치는데 마치 전남친 재질이다. 이런 관계를 사랑이 아니면 어떻게 설명하지? 그런 특별한 서사가 있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연인'에서 다양한 여성들의 서사를 그린 것에 대해 안은진은 "처음에 대본을 읽었을 때는 이렇게 캐릭터가 이기적이어도 될까 그런 생각을 했는데, 결국 돌아보면 다 이유가 있었던 것 같다. 다들 각자 위치에서 잘 살아내는 여성들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은애, 종종이(박정연), 그리고 각화도 그렇다고 생각한다. 각자의 삶에 최선을 다해 살아가는 캐릭터로 그려지며 그 사람을 응원할 수 있게끔 만들어주신 것 같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안은진은 내년 1월 스크린으로 돌아온다. 영화 '시민덕희' 촬영을 마치고 개봉을 앞두고 있는 것. 영화 '시민덕희'는 보이스피싱을 당한 평범한 시민 '덕희'에게 사기 친 조직원 '재민'의 구조 요청이 오면서 벌어지는 통쾌한 추적극으로 기대감을 높인다.

    '연인' 안은진 "은애 役 이다인과 '진짜 사랑은 우리가 아닐까?' 이야기했다" [픽터뷰]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