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조진웅, 롯데 팬들에게 "모든 일이 너무 잦으면 그것도 일상이 되거든요" [픽터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11.21 16:22

    영화 '독전2'에서 원호 역을 맡은 조진웅 /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영화 '독전2'에서 원호 역을 맡은 조진웅 / 사진 :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영화 '독전2'에서 '독전'(2018)에 이어 형사 원호 역을 선보인 배우 조진웅이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21일 서울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독전2'에서 원호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조진웅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독전2'는 지난 2018년 개봉한 영화 '독전'의 미드퀄 이야기로, 용산역에서 벌인 지독한 혈투 이후, 여전히 '이선생'을 쫓는 형사 원호(조진웅)와 사라진 락(오승훈), 다시 나타난 브라이언(차승원), 그리고 사태 해결을 위해 중국에서 온 큰칼(한효주)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조진웅은 '독전'에 이어 '독전2'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제가 하면 안 찍는다고 하셔서"라고 웃음 지었다. 그는 "영화 한 편 집필한다고 해서 뚝딱 들어가는 것도 아니잖아요. 제작하신다고 한 후에 팬데믹 등 혼란이 이어져서 정신없이 지내고 있었어요. 그런데 어느날 대본을 주시더라고요. 그래서 보니 '독전'에서 많이 풀어내지 못했던 원호의 엔딩과 락의 서사가 '독전2'에 담겨있더라고요. 각 인물들의 심리도 깊이감 있게 담겨있었고요. 이 이야기는 상당히 재미있는 이야기가 되겠다 싶어서 출연을 결정했어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조진웅, 롯데 팬들에게 "모든 일이 너무 잦으면 그것도 일상이 되거든요" [픽터뷰]

    조진웅과 차승원은 '독전'에 이어 합류했다. '독전2'의 주요 인물 중 '큰칼' 역의 한효주는 새롭게 투입됐고, 故 김주혁이 맡았던 '진하림' 역은 변요한이 류준열이 맡았던 '락' 역할은 오승훈이 각각 맡게 됐다. 이에 조진웅은 "거기에 대해 크게 걱정한 건 없었어요. 배우를 보고 작품에 임한 게 아니니까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2편을 보니 '독전'을 안보고도 볼 수 있겠더라고요. 그래서 배우가 바뀐 것에 대한 이질감은 크게 느끼지 않았어요. 보시는 분들이 조금 혼란스러울 수 있겠다는 생각은 들었는데, 그것도 관객마다 다를 거라고 생각했어요"라고 덧붙였다.

    조진웅, 롯데 팬들에게 "모든 일이 너무 잦으면 그것도 일상이 되거든요" [픽터뷰]

    조진웅은 다수의 매체에서 프로 야구팀 롯데 자이언츠의 팬으로도 유명하다. 하지만 롯데 자이언츠는 1992년 우승 이후 31년 째 무관이다. 이와 관련 조진웅은 "모든 일이 너무 잦으면 그것도 일상이 되거든요. 올해 초반 상승세일 때도 '제자리로 갈 것이다'라고 예상했어요. 7위로 끝났죠. 절망도 일상이 되지만, 또 내년 시즌이 되면 '롯데, 롯데' 외치며 앉아있어요"라고 겸허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92년 우승한 이후, 20년 안에는 우승하겠지, 30년 안에는 하겠지 하다가 '내가 죽기 전엔 한 번만 해봐라'하고 있습니다"라고 변함없는 응원의 마음을 덧붙였다.

    한편, 조진웅이 원호로 열연한 영하 '독전2'는 넷플릭스를 통해 절찬 상영 중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