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남현희 "SNS 답장, 내가 한 것 아냐…전청조가 허락없이 사용"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11.15 07:29

    사진: 남현희 인스타그램
    사진: 남현희 인스타그램
    전 펜싱 국가대표 선수 남현희가 자신이 직접 답하지 않은 SNS 메시지를 공개, 전청조를 향해 분노했다.

    지난 14일 남현희는 자신의 SNS에 "이거 제가 답장한 거 아니에요. 저 잠시 자리 비웠을 때 제 폰을 쓴 거네요. 후.. 진짜"라며  SNS 메시지 캡처본을 공개했다.

    공개된 이미지 속에는 전청조와 관련된 논란이 불거지기 전, 한 네티즌과 남현희가 나눈 DM 캡처 화면이 담겼다. 네티즌은 전청조가 여성이며 구치소에 다녀왔던 사실을 알렸고, 이에 남현희는 "네 감사합니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남현희는 이 메시지에 답한 적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남현희는 앞서 보도된 조카 욕설 메시지에 대해서도, 전청조가 자신의 계정으로 조카에게 욕설 메세지를 보냈음을 재차 강조하며 "이것도 저 아닙니다! 제 인스타 DM을 허락도 없이 사용했습니다"라고 해명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