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한효주, '독전2' 액션 준비하며 눈물 주르륵 "몸 만드는게 힘들었다"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11.14 12:46

    사진 : 굿뉴스닷컴 제공
    사진 : 굿뉴스닷컴 제공

    한효주가 '큰칼'을 준비하기 위한 남다른 노력을 전했다.

    14일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넷플릭스 영화 '독전2' 제작보고회가 진행돼 배우 조진웅, 차승원, 한효주, 오승훈, 그리고 백감독이 참석했다. '독전2'는 용산역에서 벌인 지독한 혈투 이후, 여전히 ‘이선생’을 쫓는 형사 ‘원호’(조진웅)와 사라진 ‘락’(오승훈), 다시 나타난 ‘브라이언’(차승원)과 사태 수습을 위해 중국에서 온 ‘큰칼’(한효주)의 독한 전쟁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

    한효주는 '큰칼'에 대해 "큰칼은 이선생을 지키려는 자이다. 이선생의 가장 가까운 곳에서 아무도 이선생의 존재를 모르는데, 그를 지키려는 자"라고 설명했다.

    백감독은 한효주를 큰칼에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애초에 처음 출발할 때 큰칼은 남자였다. 그 남자가 너무 정답같은 아쉬움이 있었다. 그래서 여자가 하면 어떨까?라는 생각에 한효주와 작업하게 됐다. 좋은 판단이었다고 생각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큰칼 역을 맡아 남다른 액션을 준비해야했다. 한효주는 "액션도 액션인데, 그 액션 장면을 촬영할 때 복근도 도드라지게 보여야했다. 큰칼이 어떻게 살아왔는지, 처절하게 살아왔구나라는 것이 몸에 있는 많은 상처를 위해 보여드려야했다. 몸을 만드는게 힘들었다. 몸을 만드는게 가장 힘들었던 것 같다. 정말 독하게 만들었다. 캐릭터에는 많은 도움이 된 것 같다. 그 장면을 찍기 위해 일주일 정도 남은 상황에서 런닝머신을 하면서 눈물이 흐르더라. 도전하는 마음이었다. 쉽지 않았다"라고 고백했다.

    한편, '독전2'는 넷플릭스를 통해 오는 17일 공개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