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대종상영화제', 오는 15일 ENA서 독점 생중계…차인표X장도연 MC 활약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11.13 10:30

    사진: ENA 채널
    사진: ENA 채널
    제59회 대종상영화제가 11월 15일 ENA채널을 통해 TV 독점 생중계된다. 특히,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배우 차인표와 방송인 장도연이 진행을 맡아 행사를 더욱 빛나게 할 예정이다.

    대종상영화제는 한국영화인총연합회가 주최하는 시상식으로 청룡영화상·백상예술대상과 더불어 3대 영화상으로 꼽히며 1962년부터 매년 개최돼 올해 59회 째를 맞이했다. 지난 해에 이어 2년 연속 중계를 맡은 ENA는 시청자들에게 드라마와 예능을 넘어선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올해 최우수 작품상에는 '거미집', ‘콘크리트 유토피아’, ‘밀수’, ‘올빼미’, ‘잠’, ‘다음 소희’ 등의 6개 작품이 후보작으로 공개되었으며, 감독상 후보로는 강제규(‘1947보스톤’), 김지운(‘거미집’), 류승완(‘밀수’), 엄태화(‘콘크리트 유토피아’), 임순례(‘교섭’), 정주리(‘다음, 소희’)감독이 후보에 올랐다.

    또한 남우주연상에는 도경수(‘더 문’), 류준열(‘올빼미’), 송강호(‘거미집’), 이병헌(‘콘크리트 유토피아’), 임시완(‘1947보스톤’) 배우가, 여우주연상에는 김서형(‘비닐하우스’), 김선영(‘드림팰리스’), 배두나(‘다음, 소희’), 양말복(‘같은 속옷을 입은 두 여자’), 염정아(‘밀수’), 정유미(‘잠’) 배우가 노미네이트 되어 역사 깊은 대종상의 영광을 누가 안게 될지 주목된다.

    작년에 이어 신설된 시리즈 부문 후보 작품상에는 ‘마스크걸’, ‘더 글로리’, ‘카지노’, ‘무빙’이 후보에 올랐으며, 남우주연상에 최민식(‘카지노’), 류승룡(‘무빙’), 정해인(‘D.P. 시즌2’), 진선규(‘몸값’), 이성민(‘형사록’), 안재홍(‘마스크걸’)배우, 여우주연상은 송혜교(‘더 글로리’), 한효주(‘무빙’), 이나영(‘박하경 여행기’), 고현정(‘마스크걸’), 전종서(‘몸값’), 염혜란(‘마스크걸’)이 후보로 선정되었다.

    ENA 관계자는 “전통이 살아있는 대종상 시상식 중계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특별함을 전할 수 있어 영광이다”라고 전하며 “앞으로도 늘 새로운 것을 발굴해 방송은 물론, 미디어 콘텐츠 전반을 아우르는 채널이 될 것”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제59회 대종상영화제’는 ENA채널을 통해 11월 15일 수요일 저녁 6시 본 행사부터 중계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