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양세종, 수지와 키스신 "'이두나!' 후반부 때는 대화 줄이고 촬영" [픽터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10.29 00:01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양세종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이두나!'에서 선보인 수지와의 키스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27일 서울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이두나!'에서 원준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양세종이 인터뷰에 응했다. '이두나!'는 연예계를 은퇴한 이두나(수지)가 쉐어하우스에서 원준(양세종)을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 드라마다.

    양세종은 제대 후 '이두나!'로 복귀한 것에 대해 "감사한 마음이 큰 것 같아요"라고 전했다. 공개된 후, 처음부터 끝까지 두 번 돌려 봤다고 밝힌 양세종은 "두나의 관점과 원준이의 관점으로 볼 때 달랐어요. 두 번째 볼 때는 울컥할 장면이 아닌데도 울컥하더라고요. 그때는 세종이로 본 것 같아요. 처음 두나가 등장하는 장면을 보는데 울컥하더라고요. 볼 때마다 느끼는 감정도 다르고, 집중해서 봤던 것 같아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양세종, 수지와 키스신 "'이두나!' 후반부 때는 대화 줄이고 촬영" [픽터뷰]

    기억에 남는 반응을 묻자 '세금 더 내라'라는 댓글을 말했다. 두나 역을 맡은 수지와 작품 속에서라도 연애를 한 양세종에게 부러움을 표현한 반응이었다. 양세종은 "이 댓글 볼 때도 기분이 좋았어요. 두나에게 이입해서 보신 것 같아서 기분이 좋더라고요"라며 웃음지었다.

    수지와의 호흡에 대해 "정말 좋았다"라고 표현했다. 양세종은 "눈만 봐도 뭔가 알 것 같고요. 리허설 하는 과정들, 촬영하는 순간들, 모두 행복했어요. 대본에 나와있지 않은 묘한 감정들이 원준이와 두나로 발생할 때, 그 부분을 놓치지 않으려고 했던 것 같아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두나!'에서 두나와 원준이의 사랑은 각기 다른 감정의 키스신으로 표현되기도 했다. 양세종은 "초·중반부에서는 정말 대화를 많이 했어요. 감독님과 셋이 대화도 많이 하고 리허설도 많이 하고요. 그런데 중·후반부에서 서로 감정이 왔다갔다 하니, 그 감정을 품고 있기 위해 조금 거리를 두었어요. 그때는 대화를 많이 안 한 것 같아요. 감독님께서 오셔서 조언해주셨고요. 그런 서로의 감정을 존중하고 배려한 것 같아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양세종과 수지가 열연하며 예쁜 사랑을 완성해낸 시리즈 '이두나!'는 넷플릭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양세종, 수지와 키스신 "'이두나!' 후반부 때는 대화 줄이고 촬영" [픽터뷰]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