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D-1 '싱어게인3' 임재범→코쿤, 심사 기준 공개…"기본적인 것 가장 중요해"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10.25 11:08

    사진: JTBC 제공
    사진: JTBC 제공
    JTBC ‘싱어게인 시즌3-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3’)이 내일(26일) 밤 10시 베일을 벗는다. 첫 방송을 앞두고 시즌1부터 함께한 MC 이승기와 심사위원 김이나, 규현, 이해리, 선미가 전한 시즌3 관전 포인트와 새롭게 합류한 윤종신, 임재범, 백지영, 코드 쿤스트의 심사 기준을 공개했다.

    먼저 MC 이승기는 ‘싱어게인 키즈’들의 등장과 눈에 띄는 젊은 뮤지션들,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예고하며 “새로운 심사위원분들의 합류로 인한 시너지와 높아진 심사 기준이 긴장감을 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리 역시 “이번 시즌은 유독 연령대가 낮은 참가자들의 활약이 도드라지는 시즌이라고 생각한다. 목소리 톤 자체만으로 황홀한 분들이 너무 많다”고 해 비교적 나이가 어린 참가자들의 무대에 기대가 쏠린다.

    김이나는 “아직도 세상에 숨겨진 고수가 이렇게 많았는가”라며 “전국의 숨은 고수들은 나올 만큼 나온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그 재능을 가졌음에도 큰 주목을 받지 않은 채로 긴 시간을 버텨온 뮤지션들이 존경스럽고 감사했다”고 또 다른 고수들의 출격을 알렸다.

    규현은 “그동안 ‘싱어게인’에서 만나지 못했던 새로운 캐릭터와 목소리를 주목해 주시길 바란다”고, 선미는 “2년 만에 돌아온 시즌인 만큼 압도적인 퀄리티”를 자랑하며 “눈과 귀를 뗄 수 없는 무대들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해 참가자들의 무대가 더욱 기다려진다.

    또한 ‘싱어게인3’ 심사위원단의 새로운 얼굴 윤종신, 임재범, 백지영, 코드 쿤스트가 어떤 시선으로 참가자들을 평가할지 궁금해지는 터. 심사위원장을 맡은 윤종신은 “‘얼마나 매력적으로 그 노래와 무대를 소화하고 해석하느냐’라는 관점을 가지고 심사하려 한다”고 밝혔다. 임재범은 “노래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그 노래에 맞는 적절한 감정과 소화력이라고 생각한다. 이 두 가지가 자연스럽게 되었을 때 충분한 전달력이 있을 것”이라며 “가장 기본적인 부분들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중점적으로 보려고 한다”라고 전했다.

    백지영은 “노래를 ‘한다’고도 하지만 ‘부른다’고도 한다. 노래를 부른다는 건 듣는 대상이 있다는 건데 듣는 사람을 얼마나 만족시켜주고 사로잡는지를 중점적으로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싱어게인3’ 참가자분들은 자신의 노래와 무대 경험이 있는 분들”이라며 “이미 자신의 색깔을 가진 가수분들의 색깔을 부정하지 않고 자신의 색을 잘 찾아갈 수 있도록, 그 색이 조금 더 아름다워질 수 있도록 도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코드 쿤스트는 “다른 오디션과 달리 ‘싱어게인3’은 심사 기준이 조금 달라야 한다고 생각했다. 처음이 아닌 ‘다시’라는 단어가 붙었듯이 뮤지션들이 가진 캐릭터를 많이 보게 된 것 같다. 그러다 보니 음악을 세상에 내놓았을 때 어디서도 보지 못한 본인의 내면을 드러낸 것 같은 참가자들을 더 눈여겨 보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MC 이승기와 심사위원장 윤종신, 심사위원 임재범, 백지영, 김이나, 규현, 이해리, 선미, 코드 쿤스트의 이야기로 본방 사수를 부르고 있는 JTBC ‘싱어게인 시즌3-무명가수전’은 내일(26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