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픽터뷰] 강하늘 "'오징어게임2' 부담감? 딱히 없어…모든 작품 똑같이 소중해"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10.06 14:04

    사진: 티에이치컴퍼니 제공
    사진: 티에이치컴퍼니 제공
    강하늘이 넷플릭스 기대작 '오징어게임 시즌2'에 참여하는 소감을 전했다.

    지난달 25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30일'의 주역 강하늘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30일'은 서로의 지질함과 똘기를 견디다 못해 마침내 완벽하게 남남이 되기 직전 동반 기억살싱증에 걸려버린 '정열'(강하늘)과 '나라'(정소민)의 코미디를 담은 영화다.

    강하늘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 시즌2'에 캐스팅돼 화제를 모았다. 세계적인 기대작에 참여하는 소감을 묻자, 그는 "딱히 더 큰 부담감을 가지고 있거나 하진 않다"고 말했다.

    이어 "듣는 분들이 어떻게 생각하실지 몰라서 말씀드리기가 쉽지 않지만, 정말 솔직하게 말씀 드리면 저에게는 '30일'과 '오징어게임2'가 똑같다. 친구들에게 이야기하면 어떻게 '오겜'인데 비슷하게 느낄 수가 있냐고 한다. 하지만 작품을 대하는 배우에게는 똑같이 소중하다. 지금 찍고 있는 '야당'이라는 작품도 그렇도 저에게는 모두 똑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하늘이 출연하는 영화 '30일'은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