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케플러 샤오팅 "표정 연기 연습 많이 해…'얼마나 더 예쁜가' 파트 있어"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9.25 17:04

    사진: 웨이크원·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웨이크원·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케플러가 이번 앨범에 신경을 쓴 부분으로 표정이라고 밝혔다.


    25일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는 다섯 번째 미니앨범 'Magic Hour'(매직 아워)로 컴백하는 케플러(Kep1er)의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agic Hour'는 온 세상이 사랑을 중심으로 돌고 있는 '마법 같은 순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타이틀로 선정된 'Galileo'(갈릴레오)는 사랑에 빠진 소녀가 운명적으로 발견한 상대방과 그 속에서 사랑이라는 감정을 관찰하고 정의하는 과정을 그린 청량하고 그루비한 기타 리프가 인상적인 디스코 펑크 장르의 곡이다.


    앨범 준비하며 특히 신경을 쓴 부분에 대해 묻자 마시로는 "표정 연기에 대해 많이 연구했다"라며 "사랑스러운 곡의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 자연스럽게 준비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휴닝바히에는 "타이틀 중 이번 곡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라며 "지금까지 곡들이 리듬이 빠르다 보니까 멤버들의 개성과 매력도 빠르게 지나갔는데, 이번에는 표정과 제스처가 보이는 파트가 많다"라고 만족감을 전했다.


    특히 표정 연구를 많이 한 멤버는 누구인지 묻자 김채현은 샤오팅을 지목했다. 이에 샤오팅은 "'얼마나 더 예쁜가'라는 파트가 있다"라고 소개하며 직접 표정 연기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케플러는 오늘(25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다섯 번째 미니앨범 'Magic Hour'를 발매, 타이틀곡 'Galieo'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