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은수 "청각 장애인 연기? 무의식적으로 소리에 반응하게 되더라"(반짝이는 워터멜론)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9.21 17:40

    사진: tvN 제공
    사진: tvN 제공
    신은수가 청각 장애 연기를 하며 느낀 고충을 전했다.

    21일 오후 tvN 새 월화드라마 '반짝이는 워터멜론'(극본 진수완, 연출 손정현·유범상)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손정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려운, 최현욱, 설인아, 신은수가 참석했다.

    '반짝이는 워터멜론'은 음악에 천부적인 재능을 타고난 코다(CODA) 소년 은결(려운 분)이 1995년으로 타임슬립해, 어린 시절의 아빠 이찬(최현욱 분)과 함께 밴드를 하며 펼쳐지는 판타지 청춘 드라마. 신은수는 도도한 분위기의 선천적 농인 '청아' 역을 연기한다.

    처음으로 청각 장애 연기에 도전한 신은수는 어려웠던 점을 언급했다. 그는 "아무래도 들리지 않는 역할이라 연기할 때 힘든 점이 있었다. 다른 배우들과 연기하다 보면 저도 모르게 반응을 할 때가 있어서, 마인드 컨트롤을 많이 하면서 연기해야 했다. 무의식이 반응할 때 그런 것들을 조절하는 게 조금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어 "청아는 선천적인 농인이라 처음에 영화나 책을 보면서 농인의 삶을 들여다볼 수 있는 자료를 많이 찾아봤다. 그 이후에는 청아가 느끼는 감정에 충실하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반짝이는 워터멜론'은 오는 25일 밤 8시 50분 첫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