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한강' 권상우 "♥손태영, 내 작품에 까다로워…기러기 아빠 생활 나쁘지 않은 듯"[픽터뷰]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9.21 11:02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권상우가 출연작에 대한 아내 손태영의 반응을 언급했다.

    21일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한강'의 주역 권상우의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한강'은 한강을 불철주야 지키는 Team 한강경찰대가 한강을 둘러싼 범죄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水펙터클 코믹 액션. 극 중 권상우는 해군특수부대 UDT 출신으로 한강의 평화와 안전을 지켜야 한다는 남다른 사명감을 가진 한강경찰 '한두진' 역을 맡았다.

    이날 권상우는 '한강'에 대한 아내 손태영의 반응을 묻는 말에 "아내는 제가 나온 작품을 굉장히 까다롭게 본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아내가 티는 안 내려고 하는데 제 작품을 보긴 보는 것 같다. 아내가 미국에서 아이들 챙기기 바빠서 아직 정확히 어떠냐고 얘기를 들어보진 못했는데 평소 제가 나오는 걸 굉장히 좀 까다롭게 본다"며 "제가 '작품 어때? 내 얼굴 어떻게 나오는 것 같아?'하고 물어볼 때도 있다. (아내도) 아직 '한강'을 보지는 못했는지 확실한 이야기는 안 해주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현재 아내 손태영과 두 아이가 미국에서 생활하고 있는 바, 권상우는 기러기 아빠 생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권상우는 "저는 이번에도 '한강' 제작발표회 끝나고 바로 미국으로 왔다. 또 다음 작품 들어가면 바로 한국에 가야한다"며 "이 패턴이 나쁘진 않은 것 같다. 한국에 있을 때는 촬영이 바쁘니까 사실 외롭다는 생각은 없는데, 촬영 없을 때 집에 혼자 있으면 굉장히 쓸쓸하기도 하다. 그래서 미국에 와 있으면 가족과 떨어지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과 계속 같이 지내면 일상의 소중함을 못 느낄 수 있는데, (저는 떨어져 지낼 때가 있으니까) 여기 오면 하루하루가 아빠로서, 남편으로서 역할을 더 충실히 하려고 한다. 오히려 촬영할 때보다도 더 바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권상우가 출연하는 '한강'은 디즈니+에서 만날 수 있으며, 오는 27일 마지막 2회가 공개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