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허준호 "강동원은 피부가 왜이렇게 좋을까…그 이름이 기대가 된 작품"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9.19 17:00

    사진 : 픽콘DB
    사진 : 픽콘DB

    허준호가 강동원과의 호흡에 대해 밝혔다.

    19일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천박사 퇴마연구소' 시사회가 진행돼 김성식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강동원, 허준호, 이솜, 이동휘, 김종수, 박소이가 참석했다. 이는 귀신을 믿지 않지만 귀신 같은 통찰력을 지닌 가짜 퇴마사 ‘천박사’(강동원)가 지금껏 경험해본 적 없는 강력한 사건을 의뢰받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허준호는 영력을 사냥하는 악귀 '범천' 역을 맡아 퇴마사 천박사(강동원)과 맞붙는다. 허준호는 "영화보면서 '우리 동원이는 피부가 왜이렇게 좋을까' 생각했다. 피사체라고 하니 생각한다. 강동원이라는 이름이 기대가 된 작품이었다. 대본 받자마자 강동원이 한다기에 안할 이유가 없었다"라고 강동원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강동원도 이에 화답했다. 그는 "허준호 선배님께서 너무너무 멋있고, 카리스마 넘치셔서 저도 잘 촬영 마칠 수 있었다. 특히 후반 액션이 정말 먼지와의 전쟁이었다. 먼지가 너무 많아서 그게 가장 힘들었다. 선배님과 며칠동안 합을 맞추면서 너무 즐거웠다. 선배님이 육체적으로 튼튼해서 버거웠던 기억이 있다"라고 존경의 마음을 덧붙였다.

    한편, '천박사 퇴마연구소'는 오는 27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