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김대호 아나운서, '나혼산' 후 母 태도돌변 "더 혼자사는 것도 나쁘지 않은듯" (도망쳐)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9.17 10:44

    사진 : MBC '도망쳐'
    사진 : MBC '도망쳐'

    회차를 거듭할수록 기상천외한 악마들로 인해 화제의 중심에 선 MBC 리얼리티 토크쇼 ‘도망쳐’의 네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가족에 대한 이야기이다 보니 자연스럽게 나오는 주제는 결혼. MC들도 이에 대해 에피소드가 넘쳐났다. 김대호 아나운서의 결혼을 밀어붙이던 김대호 어머니가 돌연 결혼에 대한 태도가 180도 바뀌었다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유인즉슨 ‘나 혼자 산다’ 출연 이후 김대호의 인기를 체감하자 어머니가 오히려 아들의 싱글라이프를 지지하게 된 것. 김 아나운서는 얼마 전 만난 어머니가 “생각해보니 네가 혼자 더 사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아”라고 말씀하셨다며 모두에게 웃음을 안겼다.

    이에 MC 김구라도 아들 그리에게 받은 선물에 대한 일화를 털어놨다. MC 그리의 정성과 무심함이 반반 담긴 선물에 김구라는 “너는 그래도 그렇지. 이게 뭐냐”며 헛웃음을 지을 수밖에 없었다고.

    한편, 본 사연에서는 30대 남성 사연자에 대한 나르시시스트 부모의 미저리 급 집착 이야기가 공개되었다.

    사회적 권위와 명성을 중시하는 부모님 밑에서 자란 사연자. 하지만 부모님이 반대하는 결혼을 강행하던 누나는 결국 도를 넘는 엄마의 만행에 천륜을 끊어버리고 만다. 이후 엄마의 집착은 아들을 향했고, 그 역시 결혼하고 싶은 사람이 생겨 부모님에게 소개하지만 누나와 똑같은 상황에 맞닥뜨리고 마는데.. 이를 본 김구라는 “뭐 하는 짓거리냐”며 분노를 금치 못했고, 풍자는 “막장 드라마 같다”며 충격에 휩싸이고 만다.

    실제 사연자가 스튜디오에서 공개한 엄마와의 녹취록은 더더욱 충격 그 자체. 엄마는 누나에 대한 상처를 무기 삼아 사연자에게 극심한 막말을 일삼았고, 이를 다시 듣던 사연자는 끝내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엄마의 막말로 인해 어린 아이도 아닌 30대 성인 남성이 오열하자 출연진은 충격을 넘어선 애잔함에 한동안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사연자가 감정을 추스르자 ‘손절 어벤져스’들은 이와 비슷한 자신들의 일화를 털어놓았다. 먼저, 방송인 풍자는 10년 동안 아버지와 절연했던 사연을 밝히며 사연자에게 다가갔다. 그러면서 어떤 인간관계 속 갈등보다 힘든 것이 바로 가족 간 갈등이라며 사연자의 아픔에 공감과 위로를 건넸다.

    한편, 악마와 손절하는 완벽한 타이밍을 알려주는 리얼리티 토크쇼 ‘도망쳐’는 오늘(17일) 일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