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3기 정숙, 2기 종수에 심쿵·11기 영철과 자물쇠…이후 반전 눈물? (나솔사계)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9.16 11:34

    사진 : ENA, SBS PLUS
    사진 : ENA, SBS PLUS

    ‘나솔사계’에서 3기 정숙과 2기 종수, 11기 영철의 ‘현실 삼각 연애’가 펼쳐진다.

    ENA와 SBS PLUS의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는 21일(목) 방송을 앞두고 3기 정숙이 ‘서울 남자’ 2기 종수, ‘부산 남자’ 11기 영철과 펼치는 릴레이 데이트를 담은 예고편을 공개했다.

    이번 예고편에서 3기 정숙과 2기 종수는 공방에서 백허그 포즈로 도자기를 빚으며 영화 ‘사랑과 영혼’을 방불케 하는 묘한 핑크빛 기류를 형성한다. 이어 종수는 커다란 꽃다발과 케이크까지 선물하며 ‘스윗남’ 면모를 과시한다.

    ‘이벤트남’ 종수의 연이은 서프라이즈에 정숙은 “엄청 심쿵 했던 것 같다”고 ‘함박웃음’을 짓고, 정숙의 ‘부끄부끄 핑크빛 모드’에 지켜보던 3MC 데프콘, 조현아, 경리도 과몰입해 ‘입틀막’ 한다.

    그런가 하면, 3기 정숙은 11기 영철과도 ‘로맨틱 남산 데이트’에 돌입한다. 남산처럼 푸르른 연둣빛 옷을 맞춰 입은 두 사람의 모습에 이어, 정숙은 “오늘 커플룩 완전 신기하다”며 웃는다. 영철 역시 “만족도 150%”라고 데이트 소감을 전하고, 얼마 후 두 사람은 영원한 사랑을 기원하는 ‘커플들의 아이템’이 된 사랑의 자물쇠에 ‘영철, 정숙 올해’라는 의미심장한 문구까지 또박또박 적어 넣는다.

    급기야 자물쇠를 잠근 정숙은 “이제 노빠꾸”라고 선언하며 꿀이 뚝뚝 떨어지는 듯한 모습을 보인다. 하지만 잠시 후, 반전 상황을 목격한 듯 3MC는 “아~”라며 탄식을 멈추지 못한다. 심지어 조현아는 소파에 널브러지고, 데프콘은 “꼬일대로 꼬여버렸네”라며 고개를 푹 숙인다. 과연 3기 정숙의 ‘현실 연애’에서 무슨 반전 사태가 벌어진 것인지 초미의 궁금증이 쏠린다.

    3기 정숙과 2기 종수, 11기 영철의 ‘아찔한 삼각연애’는 21일(목) 밤 10시 30분 ENA와 SBS PLUS에서 방송하는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