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대장 추성훈, 허리 통증에 돌발 상황까지…동굴 탐험 완주할 수 있을까(손둥동굴)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9.14 10:11

    사진: tvN 제공
    사진: tvN 제공
    대장 추성훈이 낙오될 위기에 처한다.

    14일(오늘) 방송될 tvN ‘삼백만 년 전 야생 탐험 : 손둥 동굴(이하 ‘손둥 동굴’)’에서는 대한민국 1% 체력 소유자들도 힘든 동굴 탐험 3일 차 이야기가 펼쳐진다. 특히 든든한 존재감을 뽐내던 추성훈에게 돌발 상황이 발생, 코스 완주에 빨간불이 켜진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박항서, 안정환, 추성훈, 김남일, 김동준은 새로운 탐험 스폿인 007홀, 웨딩케이크, 에담의 정원을 찾아 떠난다. 먼저 007홀을 찾아 나선 대원들이 라펠 없는 암벽 등반 수준인 바위 언덕을 넘어가는 가운데 선두로 가던 추성훈이 발을 헛디디며 신발 끈 고정 장치가 파손된다.

    갈아 신을 신발마저 없어 대원들의 걱정을 산 추성훈은 신발에 테이프를 감고 탐험을 이어가지만 여러 번 불안한 모습을 보인다고. 심한 허리 통증에도 불구하고 동굴 탐험에 도전하며 늘 선두에서 대원들을 끌어주는 리더십을 발휘했던 추성훈이 계속되는 고난을 이겨내고 목적지까지 도달할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동굴 전문가도 미끄러질 정도의 난코스가 등장한다. 걸을 엄두가 나지 않는 반질반질한 바위에 대원들은 손발로 땅을 짚고 천천히 내려가고 박항서는 “네 발로 뒤로 걸어본 건 처음이다”라고 말했다는 후문.

    더불어 박항서 감독과 ‘항정케미’를 뽐내던 안정환은 “동굴 나갈 때는 서로 이제 보지 말죠”라고 했다고 해 어김없이 고생길을 걸을 3일 차 이야기를 짐작게 한다.

    한편, 탐험 도중 핑크빛 분위기가 감돈다고 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대원들이 저마다 사랑 고백 릴레이를 이어가는 것. 힘든 여정에 지친 대원들이 세레나데부터 영상편지까지 남기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상상 그 이상을 보여주는 tvN ‘삼백만 년 전 야생 탐험 : 손둥 동굴’은 오늘(14일) 저녁 8시 40분에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