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옐 "홍지상 작가님·영케이 선배님, 하이키의 엄마 아빠 같은 존재"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8.30 18:07

    하이키 쇼케이스 /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하이키 쇼케이스 /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옐이 홍지상과 영케이(DAY6)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30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는 두 번째 미니앨범 'Seoul Dreaming'(서울 드리밍)으로 컴백하는 하이키(H1-KEY)의 쇼케이스가 열렸다. 새 앨범은 '내면의 건강함'을 표현한 두 번째 시리즈로 슬프지만 아름답고, 위태롭지만 찬란한 우리들의 꿈을 노래한다.
     
    타이틀로 선정된 'SEOUL'은 '건물 사이에 피어난 장미'를 작업한 홍지상과 데이식스(DAY6) 영케이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곡으로 희망과 절망, 기쁨과 슬픔이 끊임없이 교차하는 기회의 도시 서울에서 위태롭지만 아름다운 꿈을 꾸는 이야기를 그린다.


    휘서는 "이번 타이틀곡 녹음을 홍지상 작가님과 함께 했는데 저에게 심금을 울리는 아련한 보이스가 있다고 해주면서 그 보이스를 많이 살리라는 요청을 해주셨다. 개인의 장점을 잘 살릴 수 있게 디렉팅 해주신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작사에 참여한 영케이의 경우 곡과 관련한 특별한 요구사항은 없었다며 옐은 "가끔 스케줄에서 마주칠 경우 응원을 많이 해주시고 잘하고 있다는 용기를 주는 말을 많이 해주신다"라고 고마움을 전한 뒤 "홍지상 작가님과 영케이 선배님은 저희에게 엄마, 아빠 같은 존재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하이키 새 앨범 'Seoul Dreaming'은 오늘(30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