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리키♥하림, 손잡기→침대 위 허그에 '화끈'…'돌싱글즈4' 첫 커플?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8.28 07:21

    사진 : MBN '돌싱글즈4'
    사진 : MBN '돌싱글즈4'

    MBN ‘돌싱글즈4’의 리키와 하림이 비행기로 3시간이나 걸리는 ‘장거리’를 극복하고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뒤, 두 손을 꼭 맞잡았다.

    27일 방송한 MBN 간판 연애 예능 ‘돌싱글즈4’ 6회에서는 ‘신혼여행의 성지’ 멕시코 칸쿤에 차려진 ‘돌싱하우스’에 모인 미국 출신 돌싱남녀 듀이-리키-베니타-소라-제롬-지미-지수-톰-하림-희진이 자신의 거주 지역을 모두 공개한 뒤, 서로에게 더욱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모습으로 안방에 설렘을 안겼다. 이날 방송은 3.1%(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2부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또한 굿데이터 코퍼레이션이 집계하는 8월 3주차 ‘비드라마 TV 검색반응 TOP10’에서 5위를 차지했으며, ‘비드라마 검색 이슈 키워드 TOP10’에서는 ‘돌싱글즈 하림’이 3위에 올라 폭발적인 화제성을 입증했다.

    지난 방송에서 서로를 향한 ‘스파크’를 일으켰던 하림과 리키는 “시애틀에 산다”는 하림의 얘기에 리키가 ‘멘붕’을 일으키며 ‘장거리’임을 직감케 했던 터. 이날 리키는 “캘리포니아 오렌지카운티에 산다”며 시애틀과는 비행기로 3시간 걸리는 거리임을 알렸다. 하지만 하림은 “시차가 같은데, 무슨 장거리냐”면서 “난 네가 뉴욕에 살아도 문제없었을 것”이라고 해, 리키에게 확신을 줬다. 로맨틱한 식사를 마친 두 사람은 자리에서 일어나자마자 손을 맞잡으며 다시금 마음을 확인했다. 급기야, 손을 잡은 채 천천히 ‘돌싱하우스’까지 걸어가, 1호 커플의 탄생을 예감케 했다.

    돌싱하우스로 돌아온 하림에게 듀이가 대화를 요청했다. 듀이는 하림의 마음이 떠났음을 직감했다. 듀이와의 대화를 마친 하림은 리키의 방으로 향했다. 리키와 하림은 새벽 4시까지 대화를 이어나가며 밀어를 속삭였다. 리키는 하림에게 “안아주고 싶다”며 뜨거운 마음을 표현했다.

    한편, 러브라인에 제대로 불이 붙기 시작한 MBN ‘돌싱글즈4 in U.S.A’ 7회는 오는 9월 3일(일) 밤 10시 방송된다.

    리키♥하림, 손잡기→침대 위 허그에 '화끈'…'돌싱글즈4' 첫 커플?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