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안재홍은 어떻게 주오남 꼴이 됐나…탈모·뱃살→땀까지 '분테일' [픽터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8.26 10:46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안재홍이 넷플릭스 시리즈 '마스크걸' 속 주오남이라는 파격적인 변신을 하기까지는 약 2시간이 필요했다. 현장에서 스태프들까지 알아보지 못할 정도의 분장에 대한 이야기가 전해졌다.

    2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마스크걸'에서 주오남 역을 맡은 배우 안재홍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마스크걸'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진 평범한 직장인 김모미가 밤마다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인터넷 방송 BJ로 활동하면서 의도치 않은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시리즈.

    '마스크걸' 예고편이 공개된 후 안재홍의 파격 변신이 화제가 됐다. 탈모와 뱃살 등 '마스크걸' 속 캐릭터 주오남으로 완벽하게 변신했기 때문. 안재홍은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시는데 머리를 뽑지는 않았고요"라고 웃으며 분장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어 "주오남이라는 인물이 열감이 느껴지는 인물이면 어떨까해서 얼굴도 붉게 달아오르거나 긁어낸듯한 피부 질감을 위해 분장했다. 분장은 매회 촬영전에 두시간정도 걸렸다. 너무 분장이 리얼해서 정말 분장실에서 나가면서 이미 캐릭터가 된 듯한 그런 기분을 느끼면서 촬영장에 들어갈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탈모는 눈썹부터 이어지는 가발을 착용한 채 진행했다. 주오남 캐릭터를 위해 10kg 정도 증량했지만, 뱃살을 부각시키기 위해 실리콘으로 만든 특수한 체형 분장을 착용했다. 안재홍은 "조금더 살집이 있는 실루엣이 좋을 것 같아서 몸에 특수분장을 하고 몸이 더 크게 보이게 했다. 배도 집어넣었다. 그래서 주오남이 모미가 마스크걸임을 직감하고 컴퓨터 앞에 헐레벌떡 달려와서 모미 방송을 보려고 크로스백 벗는데, 크로스백 모양으로 그대로 땀에 젖어있다. 이게 리얼해서 다들 진짜인 줄 아는데 다 물로 한 분장이었다. 실리콘 장치 위에는 땀이 나지 않는다. 땀까지 분장이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안재홍을 비롯해 고현정, 염혜란, 나나, 이한별 등이 열연한 넷플릭스 시리즈 '마스크걸'은 공개 3일 만에 넷플릭스 TOP 10 2위에 등극하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현재 넷플릭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안재홍은 어떻게 주오남 꼴이 됐나…탈모·뱃살→땀까지 '분테일' [픽터뷰]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