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한남자' 츠마부키 사토시 "재일교포 3세 역할? 망설임 없어…얽매이지 않으려 노력"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8.25 18:12

    사진: 픽콘 DB
    사진: 픽콘 DB
    츠마부키 사토시가 재일교포 3세 캐릭터를 소화한 소감을 언급했다.

    25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한 남자'(감독 이시카와 케이) 언론 시사회가 열려 배우 츠마부키 사토시가 참석했다.

    '한 남자'는 죽은 남편의 이름, 과거 모든 것이 다른 사람의 것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정체가 묘연해진 한 남자 'X'의 거짓된 인생을 따라가는 추적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극 중 츠마부키 사토시는 'X'를 쫓는 변호사이자 재일교포 3세 '키도' 역을 맡았다.

    이날 츠마부키 사토시는 재일교포 3세 역할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그는 "재일교포 역할에 대한 망설임은 없었다. 10대 때부터 주변에 재일교포들이 꽤 많은 편이었고 지금도 재일교포 친구들이 많다. 이상일 감독도 그렇고 친분이 있다"며 "그런 부분에 대해서 재일교포 역을 맡으면서 부담감은 없었다. 그 부분에 집착하지 않은 게 솔직한 제 심경이다. 그 요소에 얽매이다 보면 영화가 전달하려는 메시지에서 엇나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츠마부키 사토시가 출연하는 영화 '한 남자'는 오는 30일 전국 롯데시네마에서 단독 개봉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