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나나, 눈 뒤집혔다…'마스크걸' 쇼걸→교도소 美친 연기 호평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8.21 10:09

    사진 : 넷플릭스
    사진 : 넷플릭스

    배우 나나의 연기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마스크걸'에서 성형 수술 후 완벽 미모를 갖게 된 김모미(이한별, 나나, 고현정)의 모습을 보여준 그다.

    지난 18일 공개된 ‘마스크걸’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진 평범한 직장인 김모미가 밤마다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인터넷 방송 BJ로 활동하면서 의도치 않은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김모미의 파란만장 일대기를 그린 작품이다. 나나는 극 중 3인 1역의 김모미 가운데 성형수술로 페이스오프에 성공해 쇼걸 아름으로 살아가는 두 번째 김모미를 맡았다.

    ‘마스크걸’에서 나나가 그리는 김모미는 섬세하고 거침없는 성격의 소유자. 나나는 김모미가 새 인생을 살며 느끼는 만족감부터 살인을 하고 수감돼 겪는 고통까지 극과 극의 모습을 안정적으로  연기했다. 분노, 광기, 좌절 등 다채로운 감정 변화를 표정과 눈빛만으로 표현했다. 또한 거침없는 액션, 숨죽이는 오열 등 격한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해 극의 흡인력을 높였다.

    특히, 김모미가 교도소에 수감된 후, 교도소의 왕이라 불리는 안은숙(이수미)의 일당들에게 폭력을 폭력으로 되갚아주는 모습은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일당 중 한 사람에게 폭력을 휘두르며 반복적으로 독방에 수감되는 김모미는 결국 안은숙으로부터 "서로 건드리지 말자고"라는 말을 듣고 브이 포즈를 취하며 돌아오는 모습은 김모미의 단면적인 모습을 강렬하게 전한다.

    그동안 나나는  다양한 작품에서 로코퀸의 면모를 보였다. 반면 최근에는 영화 ‘자백’, 넷플릭스 시리즈 ‘글리치’ 등 장르물에서 두각을 드러내며 연기 스펙트럼을 확장했다. ‘자백’에서는 거듭되는 반전을 이끄는 캐릭터로 관객을 사로잡았고, 스릴러에 판타지, 미스터리까지 포함된 ‘글리치’에서는 독특한 색깔로 4차원 캐릭터를 묘사해 호평을 얻었다.

    다양한 연기 변주를 통해 극의 매력과 작품성을 견인한 나나는 여기에 안주하지 않고 ‘마스크걸’에서 또 한 번 변신을 시도했다. 자신의 욕구가 우선시된 삶을 살던 김모미가  모성애를 갖게 되기까지의 과정을 주도하며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했다. 또한 감정적, 시각적으로 변화가 많은 장면을 맡은 나나는 탁월한 완급 조절로 호평을 얻고 있다.

    한편, 나나를 비롯해 고현정, 염혜란, 안재홍, 이한별 등이 열연한 시리즈 '마스크걸'은 넷플릭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나나, 눈 뒤집혔다…'마스크걸' 쇼걸→교도소 美친 연기 호평
    나나, 눈 뒤집혔다…'마스크걸' 쇼걸→교도소 美친 연기 호평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