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르세라핌 김채원 눈물 "멤버들, 부족한 리더 잘 따라와 줘서 고마워"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8.13 22:18

    사진: 쏘스뮤직 제공
    사진: 쏘스뮤직 제공
    르세라핌 김채원이 멤버들을 언급하며 울컥했다.

    13일 서울 송파구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르세라핌의 첫 단독 투어 '2023 LE SSERAFIM TOUR 'FLAME RISES' IN SEOUL'이 열렸다.

    이번 콘서트는 데뷔 2년 차를 맞은 르세라핌의 첫 단독 콘서트이자 첫 투어의 포문을 여는 공연으로, 르세라핌의 색이 가득 담긴 무대로 꽉 채웠다.

    이날 리더 김채원은 "저희의 첫 콘서트를 위해 힘들게 와주신 분들에게 최고의 무대와 최고의 기억을 드리고 싶어서 많이 고민하고 연습하느라 예민하고 힘들 때도 있었다. 무대에서 팬분들의 함성을 듣자마자 그간의 힘듦이 싹 풀렸다"며 그간의 노고를 회상했다.

    이어 데뷔 후 첫 단독 콘서트를 열기까지 함께 동고동락한 멤버들에게도 감사함을 전했다. "우리 멤버들, 내가 리더로서 항상 완벽한 모습만 보여주지는 못하지만 탈 없이 잘 따라와 줘서 너무너무 고맙다. 심적으로나 체력적으로나 많이 힘들 때도 있을 텐데 잘 버텨줘서 너무너무 고맙다"며 울컥했고, 멤버들은 그런 김채원을 위로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12일과 13일 양일간 서울 공연을 마친 르세라핌은 일본 나고야, 도쿄, 오사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비롯해 세계 7개 도시 투어에 나선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