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김남길 "이런 말 해준 감독은 '정우성'이 처음…뒤통수 맞은듯" (보호자)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8.09 16:35

    사진 : 굿뉴컴
    사진 : 굿뉴컴

    김남길이 정우성 감독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9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보호자'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돼 배우이자 감독 정우성을 비롯해 배우 김남길, 김준한, 박유나가 참석했다. '보호자'는 10년 만에 출소해 몰랐던 딸의 존재를 알고 평범하게 살기를 원하는 수혁과 그를 노리는 이들 사이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

    김남길은 감독 정우성에 대해 "현장에서 명쾌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애매모호하게 이런 느낌보다는 명확하게 가야할 길에 대해 이야기를 해주셨다. 배려를 많이 해주셨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연기하고 있는데 감독님이 모니터로 불러서 제 모습을 보여주시며 '뭐가 느껴지냐'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네?'라고 되물으니 '왜 배려하면서 연기하냐. 어떤 부분은 이기적으로 해도 될 것 같다'라고 하셨다. '너를 먼저 생각하며 연기를 해도 될 것 같다'라고 하셨는데 뒤통수를 맞은 것 같았다. 저에게 그런 이야기를 해주시는 연출이 없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김남길은 "배우 입장에서 의견 다툼도 하고 장면에 대한 이야기도 해야하는데, 연출 외에 존경하는 선배님 입장으로 바라보다 보니, 굉장히 편안하게 감독님이 디렉션 주시는대로 했던 현장이었다"라며 이야기를 마무리 지었다.

    한편, '보호자'는 오는 8월 15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