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김남길, 박유나와 나이 차? "제 정신연령이 낮아서 잘 맞춰졌다" (보호자)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8.09 16:36

    사진 : 굿뉴스닷컴
    사진 : 굿뉴스닷컴

    김남길과 박유나가 영화 '보호자' 속 2인자 호흡에 대해 밝혔다.

    9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보호자'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돼 배우이자 감독 정우성을 비롯해 배우 김남길, 김준한, 박유나가 참석했다. '보호자'는 10년 만에 출소해 몰랐던 딸의 존재를 알고 평범하게 살기를 원하는 수혁과 그를 노리는 이들 사이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

    김남길과 박유나는 '우진'과 '진아' 역을 맡았다. 극 중 2인조 킬러로 활약하는 인물이다. 김남길은 "일단 여느 킬러나 단어에서 오는 정형화된 해결사와는 다르길 바랐다. 진아와의 균형도 고민을 많이 했다. 외형적인 면에서 파트너적인 느낌? 진아는 보호자같은 역할이고 우진은 컨트롤하는 인물이다. 외형적으로 비슷해보이길 바랐다"라고 밝혔다.

    이어 "다른 건 연기적인걸로 이야기해가며 제가 정신연령이 낮아서 잘 맞춰졌다고 생각했다. 유나가 정적인 걸 잘 잡아줬고, 제가 튀는 모습을 잘 잡아준 것 같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박유나 역시 "영광이었다"라고 김남길과의 호흡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이 차이가 있다보니까 어렵더라. 또래면 그냥 같이 이야기하면서 편하게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대선배님이셔서 말을 쉽게 못 건넸다. 그런데 선배님께서 다가와주셨다. 말도 장난도 많이 걸어주셨다. 나중에야 풀어져서 같이 장난도 했다. 제 목소리가 낮고, 우진은 하이한 편이다. 같은 톤이면 톤이 날라갈 것 같아서 제가 엄마처럼, 보호자처럼 우진을 챙기자는 생각으로 임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보호자'는 오는 8월 15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