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박서준, 박보영과 부부호흡 "참 짠하다 생각" (콘크리트 유토피아)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7.31 17:25

    사진 : 굿뉴스닷컴 제공
    사진 : 굿뉴스닷컴 제공

    박서준과 박보영이 부부 호흡을 펼친 소감을 전했다.

    31일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엄태화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병헌, 박서준, 박보영, 김선영, 박지후, 김도윤을 비롯해 엄태화 감독이 참석했다.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대지진으로 폐허가 되어 버린 서울, 유일하게 남은 황궁 아파트로 생존자들이 모여들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재난 드라마.

    박서준은 박보영과 부부 호흡을 펼친 소감을 전했다. 그는 "2년 만에 보게 돼 신선하더라. 촬영할 때 생각도 났다. 결과적으로 이 둘의 관계까 3자로 보려고 노력했는데, 참 짠하다라는 생각이 가장 많이 들었던 것 같다. 아쉽다는 생각도 들었다. 더 예쁜 모습도 보여줄 수 있었다면 어땠을까 싶었다. 그런 아쉬움과 짠함이 있었다"라고 밝혔다.

    박보영 역시 화답했다. 그는 "저희의 꽁냥꽁냥을 보고싶어하는 분들께는 아쉬울 수도 있지만, 현실적인 부부의 모습에 만족하고 싶다. 기회가 되면 또 나중에 꽁냥꽁냥한 작품으로 호흡을 맞추면 되지 않나 하는 바람입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연출을 맡은 엄태화 감독은 "두 배우의 꽁냥꽁냥한 모습을 보고싶으면 극중 민성이 운영하는 인스타그램을 만들었다. 영화를 보시기 전에 인스타그램을 보고 오시면 재난 전에 두 사람이 어떻게 꽁냥꽁냥하게 지냈는지, 그 전사를 보실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오는 8월 9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