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히어라 "'더 글로리' 이어 비슷한 캐릭터라는 우려 있기도"(경소문2)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7.21 16:09

    사진: tvN 제공
    사진: tvN 제공
    김히어라가 연달아 악역을 소화하는 소감을 전했다.

    21일 오후 tvN 새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2: 카운터 펀치'(극본 김새봄, 연출 유선동, 이하 '경이로운 소문2')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유선동 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병규, 유준상, 김세정, 염혜란, 안석환, 진선규, 강기영, 김히어라, 유인수가 참석했다.

    '경이로운 소문2'는 새로운 능력과 신입 멤버 영입으로 더 강해진 악귀 사냥꾼 ‘카운터’들이 더 악해진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통쾌하고 땀내 나는 악귀 타파 히어로 드라마. 극 중 김히어라는 순수 악 '겔리' 역을 맡았다.

    전작 '더 글로리'에서 '이사라' 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김히어라는 이번엔 극강의 빌런으로 변신한다. 비슷한 결의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 그는 우려와 자신감을 동시에 드러냈다.

    그는 "주변에서 제가 이 작품을 한다고 했을 때 우려하는 분들도 계셨다. '강렬한 캐릭터를 했는데 또 비슷한 느낌 아냐?'하는 반응이었다. 감독님과 만나 이야기를 나눠보니 '전혀 두려워할 필요 없다'고 해주셨고, 저 역시도 이사라와 겔리가 가진 스토리, 전사 모든 게 다르고 감독님과 작가님도 다르기 때문에 절대적으로 같지 않을 거라는 믿음 하에 연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겔리 역을 위해 몸을 키웠다며 "근육질의 몸을 하고 싶어서 체중도 늘리고 근육도 많이 생기도록 운동했다. 감독님께 제 등 근육 좀 보여드릴 수 있게 찍어달라고 부탁드렸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2'는 오는 29일(토) 밤 9시 20분 첫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