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병규, 학폭 논란 후 복귀 "책임감 느껴…시즌1보다 악에 받쳐 연기"(경소문2)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7.21 16:01

    사진: tvN 제공
    사진: tvN 제공
    조병규가 학교 폭력 논란 후 복귀 소감을 전했다.

    21일 오후 tvN 새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2: 카운터 펀치'(극본 김새봄, 연출 유선동, 이하 '경이로운 소문2')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유선동 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병규, 유준상, 김세정, 염혜란, 안석환, 진선규, 강기영, 김히어라, 유인수가 참석했다.

    '경이로운 소문2'는 새로운 능력과 신입 멤버 영입으로 더 강해진 악귀 사냥꾼 ‘카운터’들이 더 악해진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통쾌하고 땀내 나는 악귀 타파 히어로 드라마.

    학교폭력 가해 논란 후 '경이로운 소문2'로 복귀하게 된 조병규는 논란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조병규는 "조심스럽기는 하지만, (학폭이) 사실이 아니다라는 소명을 하기까지 정말 최선을 다했고, 아직도 최선을 다하는 중이다. 타국에 있는 사람이 있어서 결론을 도출하기까지 시간이 걸리고 있다. 명확한 결론이 나기 전에 방송을 앞두게 돼서 배우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책임감을 가진 만큼 시즌1보다 더 악에 받쳐 더 열심히 촬영했다. 이 드라마가 많은 스태프분들, 감독님, 동료 배우, 선배님들의 많은 노력과 피와 땀이 들어간 드라마라는 걸 알고 있다"며 "제 개인적인 자리가 아니고 제작발표회이기 때문에 '경이로운 소문2'에 많은 관심을 보내주시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2'는 오는 29일(토) 밤 9시 20분 첫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