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임지연, 전국의 '박연진'에게 공식 사과 소감 "운명처럼 다가와 너무 큰 영광" (청룡)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7.19 21:50

    사진 : 픽콘DB
    사진 : 픽콘DB

    임지연이 '제2회 청룡시리즈어워즈'의 드라마 부문 여우조연상의 영광을 안게 됐다.

    19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전현무와 윤아의 진행으로 '제2회 청룡시리즈어워즈'가 진행됐다. 청룡시리즈어워즈(Blue Dragon Series Awards, 이하 BSA)는 대한민국 최초로 시도되는, 새로운 시리즈 콘텐츠 대상 시상식.

    임지연은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 속 빌런 박연진 역으로 여우조연상의 주인공으로 호명됐다. 그는 상을 받은 뒤 "'더글로리' 사랑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더글로리' 만들어주시고 현장에서 고생하신 스태프들께 영광돌리고 싶다. 사랑하는 배우들 친구들 고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더 글로리'를 연출한 안길호 감독과 김은숙 작가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는 "연진이의 가장 큰 팬이 되어준 안길호 감독님, 저 믿어주시고, 마음껏 열어주셔서 감사하다. 김은숙 작가님 사실 너무 감사한게 많은데 그 중 가장 감사한 걸 고르자면, 대본에 많은 배우들 입을 통해 '연진아'라는 대사를 많이 넣어주셔서 제가 나오지 않은 장면도 나온 것처럼 분량이 늘어났다"라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에 '박연진'이라는 본명을 가진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덧붙여 현장을 폭소케했다.

    배우로서의 마음가짐을 전하며 소감을 마무리 지었다. 임지연은 "작가님께서 작품은 운명처럼 온다고 말씀주셨는데 연진이는 운명처럼 저에게 와서 너무 큰 영광을 주었다. 주신 사랑이 겁날 때도 있는데 항상 그랬듯이 일어서서 치열하게 연기 잘하는 배우가 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제2회 청룡시리즈어워즈'는 19일 오후 8시 30분부터 KBS에서 생중계 됐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