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외할머니 고소, 엄마 계셨다면 마음 아파할 것 같아"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7.13 17:42

    사진: 카라큘라탐정사무소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 카라큘라탐정사무소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최준희가 최근 불거진 일에 대해 사과했다.


    13일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탐정사무소에는 최준희의 인터뷰 영상이 게재됐다. 최준희는 최근 외할머니를 주거침입으로 고소해 논란이 불거졌다. 이와 관련해 '이번 사건 이전에도 할머니와 갈등이 있었나요?'라는 질문에 "유년기 시절부터 감정적으로 골이 깊어지고 잘 안맞았다"라고 돌아봤다. 이후 함께 가족 상담도 받으러 다녔지만 개선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경찰에 외할머니를 신고한 것에 대해 최준희는 "사실 신고할 때까지만 해도 경찰분이 오셔서 사건을 처리할 때까지만 해도 일이 이렇게 흘러갈 줄은 몰랐다"라며 '패륜아'라는 비난을 사게 된 것에 대해서도 "그렇게 생각하는 것에 대해 뭐라고 변명할 여지도 없는 것 같다. 할머니가 저 때문에 상처받고 힘들어하시는 것에 대해 섣부른 선택을 한 것 같아서 마음이 안 좋다"라고 전했다.


    만약 '부모님이 살아계신다면 뭐라고 하셨을 것 같나요?'라는 질문에는 "많이 혼났겠죠. 저희 엄마 성격을 그래도 기억하니까"라며 "가끔 그런 생각을 해요. '내가 이런 행동을 했을 때 엄마 아빠가 뭐라고 말씀하실까?' 생각하는데, 이번 일에 있어서도 엄마의 엄마잖아요. 그래서 엄마가 많이 마음 아파 하실 것 같고 화낼 것 같아요"라고 답했다.


    최준희는 "할머니를 감정적으로 미워하고 싫어하고 그러는 것이 아니에요"라며 "어린 날에 할머니에게 조금 더 사랑을 받길 원했던 마음이 이런 선택을 만든 것 같다. 할머니의 마음이 풀리시고 화가 풀리신다면 나중에 집으로 찾아 봬서 정식으로 인사드리고 사과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날 최준희는 인터뷰 촬영 직후 제작진과 서초경찰서에 방문, 할머니에 대한 처벌 불원서를 작성했다고. 카라큘라 탐정사무소 측은 "자신이 행한 모든 잘못에 대하여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겠다는 말을 전했다"라고 덧붙였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