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최수영 "'남남', 모든 예상을 비껴가는 반전 드라마" 관전 포인트 공개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7.12 17:37

    사진: KT스튜디오지니 제공
    사진: KT스튜디오지니 제공
    ‘남남’ 전혜진, 최수영, 안재욱, 박성훈이 뽑은 관전 포인트가 공개됐다.

    오는 17일 첫 공개되는 지니 TV 오리지널 ‘남남’(극본 민선애, 연출 이민우)은 철부지 엄마와 쿨한 딸의 ‘남남’ 같은 대환장 한 집 살이와 그녀들의 썸과 사랑을 그린 드라마다. 안방극장에 사이다 같은 시원하고도 짜릿한 스토리를 전달할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전혜진(김은미 역), 최수영(김진희 역), 안재욱(박진홍 역), 박성훈(은재원 역)이라는 믿고 보는 배우들의 만남이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앞서 공개된 티저 및 포스터에서도 막강한 시너지를 발산해 이목을 끈 네 배우에게 ‘남남’의 매력과 관전포인트를 직접 물었다.

    먼저 전혜진은 “대본을 받았을 때부터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다”며 “’남남’은 작품 전체가 관전포인트”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덧붙여 “매력적이고 신선한 캐릭터, 특히 은미와 진희 모녀의 이야기에서 기존과는 다른 색다른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드라마의 매력을 꼽아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최수영 역시 “’남남’은 모든 예상을 비껴가는 반전을 가진 드라마”라고 입을 열었다. 또 “이전에 없던 듣지도 보지도 못했던 캐릭터와 스토리, 관계성, 전개를 보시게 될 것”이라며 ‘남남’의 강점을 어필했다. 이어 “꿋꿋하면서도 씩씩한 은미와 진희처럼 다양한 가족의 형태로 살아가는 모든 사람이 ‘남남’을 통해 위로받으셨으면 좋겠다”라고 진심 어린 마음을 이야기했다.

    이와 함께 최수영은 “’남남’은 너무나도 다른 두 모녀의 유쾌한 한 집 살이면서, 어린 나이에 미혼모가 되어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한 여성의 인생사이기도 하고, 서른을 앞두고 뒤늦은 사춘기를 보내게 되는 한 여자의 성장기이자, 새로운 가족의 형태를 제시하는 가족 드라마이기도 하다”라며 드라마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일목요연하게 덧붙였다.

    안재욱은 ‘남남’을 “다양한 관계를 생각해 보게 하는 새로운 공감대를 형성할 드라마”라고 언급했다. 또 “유쾌함은 잃지 않으면서도, 생각하게 만드는 가슴이 저릿한 드라마가 될 것”이라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박성훈은 “어디선가 존재할 것 같은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들, 더불어 악역 없는 따뜻한 드라마. 그런 작품을 찾으셨다면 그게 바로 ‘남남’이다”라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어 “정말 편안하게 웃음 지으며 볼 수 있는 힐링극 ‘남남’이 곧 시청자 여러분께 찾아간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남남’은 오는 7월 17일 밤 10시 지니 TV와 지니 TV 모바일, ENA 채널에서 첫 공개될 예정이다. 배우 김태희, 임지연 주연의 ‘마당이 있는 집’ 후속으로 시청자를 찾는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