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심형탁, '18살 연하♥' 만난 러브스토리 대방출…韓日 결혼 준비 중인 근황 (라스)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7.04 17:00

    사진: MBC 제공
    사진: MBC 제공

    '라디오스타' 심형탁이 예비신부인 18살 연하 사야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한다.


    오는 5일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표창원, 박지훈, 션, 심형탁이 출연하는 '유부남 판타지'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들의 달달함 한도초과 수다 파티에 스튜디오가 후끈 달아올랐다는 전언이다.


    심형탁은 최근 18살 연하인 일본인 예비신부 사야와 결혼소식을 전해 모든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이어 예능 '조선의 사랑꾼'을 통해 사야와의 일상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사로잡고 있다.


    4년 만에 '라스'를 다시 찾은 심형탁은 한국과 일본에서 결혼을 준비 중인 근황을 전한다. 그는 사야가 직접 만든 핸드메이드 청첩장을 '라스' 출연진들에게 전달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 심형탁은 사야와의 달콤한 러브스토리를 들려준다. 그는 자신이 좋아하는 만화 캐릭터 도라에몽 때문에 그녀와 처음 만났다고 밝힌 뒤, 8개월간 한국과 일본을 오갔다고 전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러면서 사야의 마음을 얻게 된 결정적인 순간을 공개한다고 해 궁금증을 불러 모은다.


    또한 심형탁은 일본인 예비신부에게서 찐 한국인 모먼트를 발견했던 에피소드를 들려준다. 이와 함께 결혼 전에 유부남의 남모를 고통(?)을 느꼈다고 말해 궁금증을 유발할 예정이다.


    심형탁은 대중의 화제를 모았던 사야와 BTS 정국의 도플갱어급 닮은꼴 후폭풍을 털어놓는다. 그는 "정국 또한 자신이 사야와 닮았다고 인정했다"라고 반응을 들려주며, 전 세계적 관심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SNS를 보고 깜짝 놀랐다고 해 과연 어떤 사연인지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심형탁-사야 커플의 국경을 초월한 러브스토리 풀버전은 오는 5일(수)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